방송

스포츠한국

'연반인' 재재, '복면가왕'서 '하트브레이커' 열창..몰라본 수현에 "너무해"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입력 2021. 01. 24. 20:00

기사 도구 모음

'연반인' 재재가 '복면가왕'에 출연해 '하트브레이커'를 열창했다.

24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새로운 가왕에 도전하는 복면가수들의 1라운드 무대가 펼쳐졌다.

SBS 소속 PD이지만 타방송국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된 재재는 "회사에 보고했냐"는 질문에 "다 보고했고 팀원들은 제가 '복면가왕'에 나가는 걸 다 알고 있다. 시대가 많이 바뀌어서 새로운 룰을 만들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BC '복면가왕'

'연반인' 재재가 '복면가왕'에 출연해 '하트브레이커'를 열창했다.

24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새로운 가왕에 도전하는 복면가수들의 1라운드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1라운드에서 맞붙은 멘보샤와 샤샤샤는 김지애의 '얄미운 사람'을 듀엣하며 노래 실력을 자랑했다.

구성진 창법으로 노래를 소화한 두 사람의 무대에 김구라는 "둘 다 안다"며 "오늘 수현씨한테 참 고마운 사람이 나왔다"고 말했다. 이에 유키스 수현은 영문을 몰라 당황한 표정을 지었다.

멘보샤와 샤샤샤의 대결 결과는 4 대 17로 샤샤샤의 승리였다. 1라운드에서 탈락한 멘보샤는 지드래곤의 '하트브레이커'를 선곡해 자신만의 끼를 유감없이 드러냈다.

복면을 벗은 멘보샤의 정체는 '연반인'(연예인+일반인)이란 별칭으로 유명한 재재였다.

재재는 SBS 유튜브 채널 '스브스뉴스'의 에디터이자 '문명특급' MC로 활동 중이다.

"넓은 노래방에서 노래 부르니까 너무 좋다"고 너스레를 떤 재재는 '문명특급'의 '숨어 듣는 명곡'(숨듣명) 콘텐츠로 다시금 화제가 됐던 유키스 수현이 자신을 몰라본 데 대해 "어떻게 몰라 볼 수 있냐. 너무한 거 아니냐"고 서운해했다.

당황한 수현은 "노래를 너무 잘 해서 가수인 줄 알았다"고 이유를 밝혔다.

SBS 소속 PD이지만 타방송국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된 재재는 "회사에 보고했냐"는 질문에 "다 보고했고 팀원들은 제가 '복면가왕'에 나가는 걸 다 알고 있다. 시대가 많이 바뀌어서 새로운 룰을 만들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MBC '라디오스타'에도 출연한 재재는 "김구라님이 점점 갈수록 저한테 관심을 가져주시더라"며 "처음엔 모르는 사람이었는데 점점 일말의 애정을 보이셨다. 제 착각이냐"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뭐 반반이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