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일보

美 접종 확대 안간힘.. 5회분 정량 6회 늘려

김민서 입력 2021. 01. 24. 20:01

기사 도구 모음

미국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확대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한 저용량 특수 주사기 사용을 승인함으로써 화이자 백신 1병당 접종량을 5회에서 최대 6회로 늘렸다고 23일(현지시간) CNN방송이 보도했다.

FDA는 "표준 주사기와 달리 저용량 주사기를 사용하면 화이자 백신 1병당 6회 접종분을 추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화이자 백신, 저용량 주사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백신. AFP연합뉴스
미국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확대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한 저용량 특수 주사기 사용을 승인함으로써 화이자 백신 1병당 접종량을 5회에서 최대 6회로 늘렸다고 23일(현지시간) CNN방송이 보도했다.

화이자 백신은 1병당 5회분 접종이 정량이다. 그런데 FDA가 승인한 주사기를 사용하면 1회분을 더 추가할 수 있어 사실상 백신 공급을 늘리는 것과 같은 효과를 거두게 된다. FDA는 “표준 주사기와 달리 저용량 주사기를 사용하면 화이자 백신 1병당 6회 접종분을 추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취임 후 100일 이내에 1억명에게 백신 접종을 완료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미 보건당국은 일반 주사기 키트가 포함된 화이자 백신과 저용량 특수 주사기 키트를 갖춘 화이자 백신을 별도로 분류해 각 주(州) 정부에 배포할 계획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문제는 특수 주사기 물량 확보를 장담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세계 최대의 주사기 제조업체 BD는 백신 접종을 위한 저용량 특수 주사기 생산은 당초 계획에 없었다면서 “당장 물량을 크게 늘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변이 바이러스도 미국의 코로나19 확산세를 결정지을 주요 변수로 떠올랐다. 뉴욕타임스(NYT)는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감소하고 있으나 전파력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가 백신 접종 속도를 앞지르면서 새로운 환자 급증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영국발 변이는 현재 22개 주로 번졌고 전체 감염자는 195명으로 늘었다.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500만명을 앞두고 있고 사망자는 41만명을 넘어섰다. 존스홉킨스대 로버트 블링어 감염병학 교수는 USA투데이에 “미국은 현재 새로운 변이가 나올 수 있는 가장 큰 번식지”라며 “바이러스 감염 경로를 추적하고 확산을 억제할 더 많은 조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민서 기자 spice7@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