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한국

김새롬 '그알' 발언에 GS홈쇼핑 "프로그램 잠정중단, 제작시스템 점검"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입력 2021. 01. 24. 20:15

기사 도구 모음

GS홈쇼핑이 부적절한 발언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은 김새롬과 관련해 해당 프로그램의 잠정중단을 결정했다.

24일 김호성 GS홈쇼핑 대표이사는 "23일 밤 '쇼미더트렌드' 방송과 관련하여 사과드린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김 대표이사는 "23일 밤 방송 중 출연자의 적절치 못한 발언으로 고객님과 시청자 여러분들께 실망스러움을 드렸다"며 "GS 홈쇼핑은 이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새롬 인스타그램

GS홈쇼핑이 부적절한 발언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은 김새롬과 관련해 해당 프로그램의 잠정중단을 결정했다.

24일 김호성 GS홈쇼핑 대표이사는 "23일 밤 '쇼미더트렌드' 방송과 관련하여 사과드린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김 대표이사는 "23일 밤 방송 중 출연자의 적절치 못한 발언으로 고객님과 시청자 여러분들께 실망스러움을 드렸다"며 "GS 홈쇼핑은 이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에 따라 고객님과 공감하고 함께하는 방송으로 거듭나기 위해 해당 프로그램의 잠정중단을 결정하고 제작시스템 등 전 과정을 점검하여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하겠다"며 "다시 한번 고객님들과 시청자 여러분들께 머리숙여 사과 드린다"고 전했다.

GS홈쇼핑 인스타그램

앞서 김새롬은 전날 진행된 홈쇼핑 생방송 도중 동시간대 방영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를 가리켜 "'그알' 끝났냐. 지금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날 '그것이 알고 싶다'는 양부모의 학대로 숨진 16개월 입양아 정인이 사건의 후속편을 방영했다.

김새롬은 자신의 발언이 문제가 되자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의 주제가 저 또한 많이 가슴 아파했고 많이 분노했던 사건을 다루고 있었다는 것을 미처 알지 못했고 또 몰랐더라도 프로그램 특성상 늘 중요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중하지 못한 발언을 한 제 자신에게도 많은 실망을 했다"며 "질타와 댓글들 하나하나 되새기며 오늘 저의 경솔한 행동을 반성하겠다"고 사과했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