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김영희 결혼 소감 "윤승열과 잘 살아가겠습니다!" [M+★SNS]

입력 2021. 01. 24. 20:22 수정 2021. 01. 24. 20:24

기사 도구 모음

김영희가 결혼 소감을 밝혔다.

김영희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특히 결혼식 사회, 축사, 축가를 맡아준 이들에게 감사 인사를 덧붙이며 "잘 살아가겠습니다!"라고 씩씩하게 인사했다.

김영희, 윤승열은 지난 23일 결혼식을 올리고 부부의 연을 맺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영희 결혼 소감 사진=김영희 인스타그램

김영희가 결혼 소감을 밝혔다.

김영희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어제가 꿈같이 지나갔다. 정신을 차려보니 죄송한 마음이 너무 크다“라고 말했다.

이어 ”별도 공간을 마련해 150분께 식사가 가능했고 행여나 못 드시는 분들을 위해 답례품도 준비해뒀는데 답례품도 부족하고, 정말 너무너무 많은 분들이 축하해주러 오셔서 너무 감사했고 너무 죄송했다“고 미안함을 전했다.

그는 ”인원제한으로 홀의 돔을 닫아 불 꺼진 복도에서 축하해주던 분들도 너무 죄송하고 감사해요. 제 얼굴도 식도 못 보고 가신 분들 너무 많았다“라며 ”저보다 더 많이 울던 지인들 친구들 보니 너무 먹먹했다“라고 털어놨다.

특히 결혼식 사회, 축사, 축가를 맡아준 이들에게 감사 인사를 덧붙이며 “잘 살아가겠습니다!”라고 씩씩하게 인사했다.

김영희, 윤승열은 지난 23일 결혼식을 올리고 부부의 연을 맺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