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바스켓코리아

'아쉬운 역전패' 정상일 감독 "김애나 활약, 가드진 숨통 트일 듯"

변정인 입력 2021. 01. 24. 20:38

기사 도구 모음

신한은행이 경기 막판 박혜진에게 3점슛을 허용하며 역전패했다.

경기 종료 4초 전 동점 상황, 김애나가 결정적인 3점슛을 성공시키면서 승기를 잡았다.

박혜진에게 3점슛을 내주며 곧바로 역전을 허용한 것.

  정상일 감독은 "아쉽다. 마지막에 수비가 주문한대로 잘 되지 않았다. 박혜진와 김소니아에게 너무 많은 득점을 내줬다. 아쉽긴 하지만, 우리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해줬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한은행이 경기 막판 박혜진에게 3점슛을 허용하며 역전패했다.  

 

인천 신한은행은 24일 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 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과의 경기에서 73-74로 패했다.  

 

신한은행 입장에서는 아쉬운 패배였다. 경기 종료 4초 전 동점 상황, 김애나가 결정적인 3점슛을 성공시키면서 승기를 잡았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박혜진에게 3점슛을 내주며 곧바로 역전을 허용한 것. 신한은행은 마지막 공격을 성공시키지 못하며 패했다.  

 

정상일 감독은 “아쉽다. 마지막에 수비가 주문한대로 잘 되지 않았다. 박혜진와 김소니아에게 너무 많은 득점을 내줬다. 아쉽긴 하지만, 우리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해줬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결과적으로 패했지만, 김애나(19득점 2어시스트)의 활약은 큰 수확이었다. 승부처에서 두 차례 득점을 성공시키면서 강렬한 활약을 펼쳤다.

 

정상일 감독은 “생각 외로 잘해줬다. 기술적으로 좋은 선수다. 상대팀이 아직 김애나에 대해 잘 모르기 때문에 그런 것 같다. 다른 팀도 아마 이제 준비를 할 것이다. 김애나의 가세로 가드진에 숨통이 트일 것 같다”고 칭찬했다.

 

사진 = KBL 제공

바스켓코리아 / 인천, 변정인 기자 ing4210@naver.com
 

저작권자(c)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