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바스켓코리아

'극적인 역전승' 위성우 감독 "연장 가면 진다는 생각"

변정인 입력 2021. 01. 24. 20:40

기사 도구 모음

우리은행이 박혜진의 3점슛을 앞세워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아산 우리은행은 24일 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 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과의 경기에서 74-73으로 승리했다.

막판까지도 팽팽한 승부를 펼쳤던 우리은행은 경기 종료 4초 전, 김애나에게 중거리슛을 허용, 패색이 짙었다.

  경기 종료 1.7초 전, 박혜진이 수비에 밀린 상황에서 시도한 3점슛이 림을 통과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리은행이 박혜진의 3점슛을 앞세워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아산 우리은행은 24일 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 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과의 경기에서 74-73으로 승리했다.  

 

극적인 역전승이었다. 막판까지도 팽팽한 승부를 펼쳤던 우리은행은 경기 종료 4초 전, 김애나에게 중거리슛을 허용, 패색이 짙었다. 하지만 우리은행의 집중력이 빛났다. 박혜진이 3점슛을 터트리며 승부를 뒤집었다. 이후 신한은행의 공격까지 저지하며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위성우 감독은 “내용을 떠나서 선수들이 열심히 해줬다. 주축 선수들이 빠지고 나서 쉬던 애들이 갑자기 잘할 수도 없기 때문에 있는 선수들로 끌고 가고 있다. 뛸 선수도 많이 없는데 고비를 잘 넘겨줘서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 밖에 할 말이 없다”며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경기 종료 1.7초 전, 박혜진이 수비에 밀린 상황에서 시도한 3점슛이 림을 통과했다. 그리고 이는 결승 득점이 됐다. 위성우 감독은 “뛸 선수가 많지 않아서 연장을 가면 진다고 봤다. 그래서 3점을 던져서 승부를 볼 생각이었고, 운이 좋았다. (박)혜진이가 어려운 상황에서 이름값을 해줬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위성우 감독은 “부상 선수가 많지만 끝까지 해보려고 한다. 벌써부터 플레이오프를 준비하면 없어 보이지 않나 싶다(웃음). 선수들이 힘들고 다칠까봐 걱정은 되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며 남은 7경기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사진 = WKBL 제공

바스켓코리아 / 인천, 변정인 기자 ing4210@naver.com 

저작권자(c)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