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영국, 80세 이상과 요양원 거주 4분의3 접종주사 마쳐

김재영 입력 2021. 01. 24. 20:43

기사 도구 모음

영국에서 23일(토)까지 590만 명 가까이가 코로나 19 백신 1차 접종 주사를 맞았다고 24일 매트 행콕 보건장관이 밝혔다.

유럽 대륙에서 코로나 19 총사망자가 가장 많은 영국은 일선 의료진 및 중중 기저질환자 그리고 70세 이상 전원 등 총 1500만 명에 대한 백신 접종을 2월15일까지 완료한다는 목표를 추진하고 있다.

영국 총인구는 6700만 명이며 18세 이상 성인 전원에 대한 1,2차 접종 주사를 9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위험군 1500만명 2월15일까지 완료목표..600만명 주사
총사망자 10만 명 육박해 유럽대륙서 제일 많아
[엡솜=AP/뉴시스] 11일 영국 런던 부근의 경마장에 백신 접종센터가 차려져 국가건강서비스(NHS) 의료진이 코로나 19 백신 주사를 놓고 있다. 2021. 1. 11.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영국에서 23일(토)까지 590만 명 가까이가 코로나 19 백신 1차 접종 주사를 맞았다고 24일 매트 행콕 보건장관이 밝혔다.

행콕 장관에 따르면 가장 위험성이 높은 그룹인 80세 이상 고령자의 4분의 3이 최소한 한 차례 주사를 맞았으며 역시 최고 위험군인 요양원 생활 노인의 4분의 3이 1차 주사를 필했다.

영국은 12월8일부터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제 백신 접종을 시작했고 1월4일부터 아스트로제네카-옥스퍼드대 제 백신접종이 추가되었다. 두 백신 모두 두 번 주사 맞아야 한다. 모더나 제 백신도 영국서 사용 승인되어 곧 접종 주가된다.

유럽 대륙에서 코로나 19 총사망자가 가장 많은 영국은 일선 의료진 및 중중 기저질환자 그리고 70세 이상 전원 등 총 1500만 명에 대한 백신 접종을 2월15일까지 완료한다는 목표를 추진하고 있다. 영국 총인구는 6700만 명이며 18세 이상 성인 전원에 대한 1,2차 접종 주사를 9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뉴캐슬 어펀타인=AP/뉴시스] 11일 영국 잉글랜드의 한 코로나 19 백신접종 센터 앞에 사람들이 화이자 백신 주사를 맞기 위해 줄을 서 기다리고 있다. 2021. 1. 11.

미 존스홉킨스대 CSSE 집계에 따르면 24일 오후7시(한국시간) 현재 영국의 누적확진자는 362만8000명으로 세계5위다. 1월1일만 해도 63만 명 많았던 유럽대륙 선두인 러시아를 겨우 5만1000명 차로 다가가고 있다.

또 전날 1300여 명이 추가 사망해 총사망자가 9만7518명에 달해 15만 명의 멕시코 다음 세계5위이다. 세계6위 이탈리아보다 1만2000여 명, 세계8위 러시아보다 2만9000여 명 많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