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키즈맘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 고양이 발견

김경림 입력 2021. 01. 24. 21:03

기사 도구 모음

국내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고양이가 발견됐다.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최근 한 집단감염 사례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방역당국이 확인했다"고 말했다.

기도원에 있었던 모녀가 어미 고양이와 새끼 고양이 두 마리를 비롯해서 총 세 마리를 키웠는데 그 중에서 한 마리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김경림 기자 ]

국내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고양이가 발견됐다.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최근 한 집단감염 사례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방역당국이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 반려 동물은 현재까지 100명 이상의 누적 확진자가 확인된 경남 진주 국제기도원에 있던 고양이로 확인됐다. 

기도원에 있었던 모녀가 어미 고양이와 새끼 고양이 두 마리를 비롯해서 총 세 마리를 키웠는데 그 중에서 한 마리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중대본은 "고양이 주인이 양성 판정을 받은 이후에 고양이를 돌볼 장소를 변경하고자 검사를 실시했고, 그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면서 고양이가 주인에게서 감염이 된 것으로 보고 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Copyright (c) 2011 KIZM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