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데일리안

숨진 채 발견된 신생아, 친모는 탯줄도 안 떼고 낙엽으로 덮어버려

이지희 입력 2021. 01. 24. 21:13

기사 도구 모음

신생아를 길에 방치해 숨지게 한 30대 친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24일 경남 사천경찰서는 전날 영아유기치사 혐의로 30대 여성 A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신생아의 친모인 A씨는 지난 22일 오후 10시쯤 아기를 유기했으며,평소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파악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0대 친모, 영아유기치사 혐의로 체포
ⓒ게티이미지뱅크

신생아를 길에 방치해 숨지게 한 30대 친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24일 경남 사천경찰서는 전날 영아유기치사 혐의로 30대 여성 A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47분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아파트 후문 근처 산책로에서 신생아를 발견했다. 당시 아기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고 탯줄을 그대로 단 채 낙엽에 가려져 있었다.


경찰은 인근CCTV영상을 분석하는 등 조사에 나섰고 오후 8시쯤 해당 아파트에 거주하는 A씨를 붙잡았다.


신생아의 친모인 A씨는 지난 22일 오후 10시쯤 아기를 유기했으며,평소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파악 중이다.

데일리안 이지희 기자 (ljh4749@dailian.co.kr)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