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오후 9시까지 서울 102명 신규 확진..전날보다 28명 감소

임화섭 입력 2021. 01. 24. 21:26

기사 도구 모음

24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21시간 동안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2명이라고 서울시가 밝혔다.

전날인 23일과 1주 전인 17일에는 같은 시간대 당일 확진자가 각각 130명이었고, 하루 전체로는 23일 133명, 17일 132명이었다.

24일 확진자 수 감소에는 전날 검사 인원이 줄어든 점이 영향을 준 것으로 추정된다.

24일 오후 9시 기준 서울 발생 누적 확진자는 2만3천459명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말 코로나19 검사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기세가 꺾인 모습을 보인 24일 오후 서울 용산구보건소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다. 2021.1.24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24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21시간 동안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2명이라고 서울시가 밝혔다.

전날인 23일과 1주 전인 17일에는 같은 시간대 당일 확진자가 각각 130명이었고, 하루 전체로는 23일 133명, 17일 132명이었다.

24일 확진자 수 감소에는 전날 검사 인원이 줄어든 점이 영향을 준 것으로 추정된다. 토요일인 23일 서울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인원은 1만3천898명으로, 최근 보름간(9∼23일) 일일 평균인 2만1천753명보다 훨씬 적었다.

24일 오후 9시 기준 서울 발생 누적 확진자는 2만3천459명이었다. 이날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다음날인 25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limhwasop@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