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한·미 동맹, 지역 평화 핵심축" 양국 외교안보라인, 협력 확인

이주영·박성진 기자 입력 2021. 01. 24. 21:27 수정 2021. 01. 24. 23:1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보실장·국방장관 잇단 통화
미, 북핵 문제 '새로운 전략'에
정상·고위급 회담 조기 추진

[경향신문]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한·미 외교안보라인이 잇따라 전화통화를 통해 한·미 동맹의 중요성과 한반도 문제에 대한 협력 의지를 확인했다. 바이든 정부가 북핵 문제와 관련해 ‘새로운 전략’을 구사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양국 간 소통과 조율이 더욱 중요해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청와대는 정상회담을 포함한 한·미 간 고위급 교류를 조기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24일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과 전화통화를 했다. 국방부는 통화가 “미국 측의 요청으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오스틴 장관은 한·미 동맹을 “동북아 평화와 안정의 핵심축이자 가장 모범적인 동맹”으로 평가하고 “앞으로 동맹 관계를 더욱 굳건히 발전시키는 데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한반도를 포함한 역내 상황을 고려할 때 긴밀한 한·미 공조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가까운 시일 내에 직접 만나기로 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지난 23일에는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왼쪽 사진)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오른쪽)이 40분간 상견례를 겸한 첫 전화통화를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동일 지향점을 향해 같이 나아가는 동맹으로서 한반도, 역내 문제뿐 아니라 코로나19, 경제회복, 기후변화, 사이버 등 글로벌 이슈에서도 적극 협력하는 것이 긴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한·미 동맹이 인도·태평양 지역 내 평화와 번영의 핵심축이자 미국과 민주주의, 법치 등의 가치를 공유하는 동맹”이라고 말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양측은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해 공동 협의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북·미 대화와 관련, “트럼프 정부에서 이뤘던 성과를 계승·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며 “싱가포르 선언에서 다시 시작해서 구체적 방안을 이루는 대화”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미국은 기존 대북정책을 전반적으로 점검하고 북핵 문제에 대해 새로운 전략을 채택하겠다는 입장이다. 북핵 문제 접근법에 대한 한·미 간 인식 차가 있는 만큼 양국 간 소통과 이견 조율이 중요해진 셈이다.

청와대는 바이든 정부의 외교안보 인선이 끝나는 대로 이른 시일 내 정상 및 고위급 교류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강 대변인은 “양측은 조속한 시일 내 정상 간 소통을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공감했다”며 각급 채널에서 수시로 소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주영·박성진 기자 young78@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