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N

대전 종교 관련 비인가 교육시설서 127명 확진

입력 2021. 01. 24. 21:48 수정 2021. 01. 31. 22:06

기사 도구 모음

24일 대전의 종교 관련 비인가 교육시설에서 100명이 훌쩍 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한꺼번에 나왔습니다.

대전시에 따르면 중구 TCS국제학교 학생인 전남 순천 234번과 경북 포항 389번이 확진된 데 이어 대전에서 학생과 교직원 125명이 더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방역 당국은 기숙사에서 전남 순천과 포항 확진자와 함께 생활한 학생과 교직원 146명의 검체를 채취했고, 이 가운데 125명이 확진됐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4일 대전의 종교 관련 비인가 교육시설에서 100명이 훌쩍 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한꺼번에 나왔습니다.

대전시에 따르면 중구 TCS국제학교 학생인 전남 순천 234번과 경북 포항 389번이 확진된 데 이어 대전에서 학생과 교직원 125명이 더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TCS국제학교는 IM선교회가 운영하는 비인가 교육시설입니다.

방역 당국은 기숙사에서 전남 순천과 포항 확진자와 함께 생활한 학생과 교직원 146명의 검체를 채취했고, 이 가운데 125명이 확진됐습니다.

3명은 미결정 상태입니다.

선교사 육성 등을 목표로 하는 이 학교에는 학생 122명과 교직원 37명 등 159명이 다니고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