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EU, "가을 전 성인 70% 접종완료 목표 어려워져"

김재영 입력 2021. 01. 24. 22:23

기사 도구 모음

올해 늦여름까지 회원국 성인 인구의 70%에 대한 코로나 19 백신 접종을 마치겠다는 유럽연합(EU)의 목표가 백신 제조 및 공급 문제로 달성하기 곤란할 것 같다고 24일 정상회의 상임의장이 말했다.

EU 27개국 총인구 4억5000만 명의 성인 70%는 3억 명이 채 되지 못하고 EU는 지금까지 6개 제약사와 올해 안에 모두 20억회 주사분 공급을 계약 체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뒤셀도르프=AP/뉴시스] 18일 독일 도시 대학 병원에서 의료진이 모더나 제 코로나 19 백신을 주사 놓고 있다. 독일 등 유럽연합 국가들은 27일 화이자 접종개시에 이어 6일 긴급사용 승인이 난 모더나 백신 접종에 들어갔다. 2021. 1. 18.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올해 늦여름까지 회원국 성인 인구의 70%에 대한 코로나 19 백신 접종을 마치겠다는 유럽연합(EU)의 목표가 백신 제조 및 공급 문제로 달성하기 곤란할 것 같다고 24일 정상회의 상임의장이 말했다.

이날 샤를 미셸 상임의장은 프랑스 외롭팡 라디오에 "우리는 제약사들이 서명한 계약을 준수하도록 만들 것"이라고 말하면서도 늦여름까지 70% 접종 완료한다는 집행위 방침 달성이 어려워 보인다고 지적했다.

EU 27개국 총인구 4억5000만 명의 성인 70%는 3억 명이 채 되지 못하고 EU는 지금까지 6개 제약사와 올해 안에 모두 20억회 주사분 공급을 계약 체결했다.

이 중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이 12월27일부터 동시 접종되기 시작했으며 모더나 백신은 1월6일 승인돼 18일부터 시작되었다.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 백신은 영국서만 접종되고 EU는 29일 심사를 앞둔 단계다.

EU 접종의 대종이 된 화이자는 올해 전세계 공급량을 13억회에서 20억회 주사분으로 늘리면서 EU 공급량도 6억회분으로 배증한다고 발표했다. 이런 증산을 위해서는 기존 제조 공장을 정비증설해야 되고 이 때문에 최소한 열흘 정도 기존 생산시설 일부를 가동중지해 공급량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며 이해를 구했다.

화이자 백신의 미국 내 공장 생산량은 미국용으로 공급되고 유럽용은 벨기에 푸르스 공장이 대부분 담당하고 있어 푸르스 공장의 정비 및 가동 축소가 문제다.

여기에 세계 최대 백신 제조공장인 인도의 민간제약사 혈청연구소가 나흘 전 증축 중인 공장서 화재가 발생돼 세계 백신 공급에 상당한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인도 혈청 제약사는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유럽 공장 못지않게 많이 생산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