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한국

차인표, '다시 태어나도 신애라와 결혼?' 질문에 엉뚱 답변 "기독교인이라.."('미운 우리 새끼')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입력 2021. 01. 24. 22:27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차인표가 "다시 태어나도 신애라와 결혼하겠냐"는 질문에 엉뚱한 답을 내놨다.

"말씀하시니까 기억 난다"는 차인표는 "그 말을 곱씹어 보니까 제가 잘못 얘기한 것 같다"고 답해 모두를 의아하게 했다.

당황한 차인표는 "제 아내가 뭐라고 했는지 기억이 안 난다"며 "저는 기독교인이라서 다시 태어나는걸 믿지 않는다. 사람은 다시 안 태어난다"라고 답변을 넘겨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BS '미운 우리 새끼'

배우 차인표가 "다시 태어나도 신애라와 결혼하겠냐"는 질문에 엉뚱한 답을 내놨다.

2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차인표가 스페셜MC로 출연해 신애라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서장훈은 "사랑의 유효기간은 둘 중에 한 명이 눈을 감을 때까지다"란 차인표의 어록을 언급하며 "기억하냐"고 물었다.

"말씀하시니까 기억 난다"는 차인표는 "그 말을 곱씹어 보니까 제가 잘못 얘기한 것 같다"고 답해 모두를 의아하게 했다.

차인표는 "둘 중 한명이 눈을 감으면 다른 한 명은 어떻게 될지 모르잖나. 그 말을 '둘 다 눈 감는 날'로 정정하겠다"고 밝혔다.

"너무 공포스럽냐"고 농담을 한 그는 "다시 태어나도 지금의 아내와 결혼하고 싶냐"는 질문에 선뜻 답을 하지 못했다.

애처가 차인표의 머뭇거림에 깜짝 놀란 서장훈은 "생각보다 텀이 굉장히 길다"고 꼬집었다.

당황한 차인표는 "제 아내가 뭐라고 했는지 기억이 안 난다"며 "저는 기독교인이라서 다시 태어나는걸 믿지 않는다. 사람은 다시 안 태어난다"라고 답변을 넘겨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