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연정훈·김종민 "마지막 키스는.." ('1박2일')

입력 2021. 01. 24. 22:32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연정훈과 가수 김종민이 마지막 키스를 떠올렸다.

김종민이 자리를 마련한 주인공인 라비에게 "진짜 속에 있는 얘기들을 해보라"며 질문하자, 딘딘이 옆에서 "종민이 형한테 마지막 키스가 언제냐고 물어보라"고 시켰다.

당황한 김종민은 "진짜 기억이 안 난다"며 연정훈에게 질문을 넘겼고 했고, 연정훈은 "한달?"이라고 대답했다.

이에 김종민은 "생각보다 오래됐다"면서 "근데 누구랑?"이라고 횡설수설하며 멤버들을 폭소케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배우 연정훈과 가수 김종민이 마지막 키스를 떠올렸다.

24일 방송된 KBS 2TV '1박 2일 시즌4'는 소원 성취 투어 '다 이루소'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막내 라비의 소원으로 '형들과 한잔하며 대화하기'가 당첨되면서, 멤버들은 실내에 모여 요구르트를 마시며 수다를 떨었다.

김종민이 자리를 마련한 주인공인 라비에게 "진짜 속에 있는 얘기들을 해보라"며 질문하자, 딘딘이 옆에서 "종민이 형한테 마지막 키스가 언제냐고 물어보라"고 시켰다.

당황한 김종민은 "진짜 기억이 안 난다"며 연정훈에게 질문을 넘겼고 했고, 연정훈은 "한달?"이라고 대답했다.

이에 김종민은 "생각보다 오래됐다"면서 "근데 누구랑?"이라고 횡설수설하며 멤버들을 폭소케 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