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中 산둥성 매몰 광부 11명 2주 만에 구조..10명은 여전히 실종

강성웅 입력 2021. 01. 24. 23:0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국 산둥성에서 금광 폭발사고가 발생한 지 14일 만에 광부 11명이 극적으로 구조됐습니다.

관영 CCTV는 산둥성 옌타이 치샤시 금광에서 폭발 사고로 매몰됐던 광부 22명 가운데 생존이 확인된 11명이 오늘(24일) 구조돼 병원으로 옯겨졌다고 보도했습니다.

CCTV는 또 구조 당국이 지하 약 600m의 매몰 지점까지 수직 통로를 뚫어 5번에 걸쳐 생존 광부들을 끌어 올렸다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이번에 구조된 광부 11명 가운데 탈진 상태인 한두 명을 제외하면 대부분 다른 부상은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매몰됐던 광부 22명 가운데 1명은 폭발 사고 당시 입은 부상으로 사망했으며, 다른 10명은 아직 생사가 확인되지 않아 여전히 실종 상태라고 덧붙였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