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당정 손실보상 제도화 논의에 홍남기 부총리 불참

노희준 입력 2021. 01. 24. 23:05

기사 도구 모음

당정청이 24일 코로나19로 인한 자영업자 피해를 보상하는 내용의 손실보상 제도화 방안을 논의했지만,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여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이날 저녁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고위 당정청 협의에 나섰다.

하지만 홍 부총리는 이 자리에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홍 부총리는 몸살감기를 이유로 불참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노희준 기자] 당정청이 24일 코로나19로 인한 자영업자 피해를 보상하는 내용의 손실보상 제도화 방안을 논의했지만,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여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이날 저녁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고위 당정청 협의에 나섰다. 이날 협의에서는 자영업자·소상공인 영업손실 보상 제도화 추진을 비롯해 2월 임시국회 처리 법안, 한국판 뉴딜 주요 추진과제, 주택공급 확대 추진 등이 논의 테이블에 올랐다.

하지만 홍 부총리는 이 자리에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홍 부총리는 몸살감기를 이유로 불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최근 손실보상제 등을 놓고 기재부가 여권으로부터 잇달아 질타를 받은 상황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홍 부총리는 최근 정치권의 확장재정 주장에 “재정은 화수분이 아니다”라며 소신 발언을 내놨다.

반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자영업 손실보상제에 미온적인 기재부를 향해 “개혁 과정엔 항상 반대 세력, 저항 세력이 있지만 결국 사필귀정”이라고 날을 세웠다. 유력 대권주자의 한명인 이재명 경기지사도 “재정 건전성을 외치면서 무조건 적게 쓰는 것이 능사냐”며 기재부를 비판했다.

노희준 (gurazip@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