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한국일보

황의조, 유럽무대 첫 멀티골..시즌 4·5호 골 폭발

최동순 입력 2021. 01. 24. 23:06 수정 2021. 01. 24. 23:10

기사 도구 모음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지롱댕 보르도에서 뛰는 황의조(29)가 유럽 무대 첫 멀티 골을 그록했다.

황의조는 24일(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2020~21 리그앙 21라운드 앙제와의 홈 경기에서 전반 8분과 11분 두 차례 득점을 올렸다.

이날 멀티골로 황의조는 올 시즌 정규리그 19경기에서 5골 2도움을 기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프랑스 프로축구서 두 경기 연속 득점
소속팀 보르도, 앙제 상대로 2-1 승리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지로댕 보르도의 황의조가 24일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21라운드 앙제와의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지롱댕 보르도에서 뛰는 황의조(29)가 유럽 무대 첫 멀티 골을 그록했다.

황의조는 24일(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2020~21 리그앙 21라운드 앙제와의 홈 경기에서 전반 8분과 11분 두 차례 득점을 올렸다. 자신의 시즌 4, 5호 골이자, 니스전에 이은 두 경기 연속 득점이다.

황의조는 전반 8분 혼전 상황에서 상대 수비수의 몸에 맞은 공을 골 지역 오른쪽에서 왼발 슈팅으로 차 넣어 선제골을 터트렸다. 3분 뒤에는 야신 아들리(21)의 패스를 받은 뒤 상대 수비수를 제치고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추가 골을 뽑아냈다.

앙제는 전반 39분 한 골을 만회했지만 더 이상 골을 만들지 못했다. 보르도는 황의조의 활약에 힘입어 앙제를 2-1로 이겼다.

이날 멀티골로 황의조는 올 시즌 정규리그 19경기에서 5골 2도움을 기록했다. 황의조는 주로 날개 공격수를 맡았으나, 최근 최전방 공격수로 보직을 바꾼 뒤 상승세를 타고 있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