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고위 당정 협의회서 '자영업 손실 보상' 논의..홍남기 불참

정진형 입력 2021. 01. 24. 23:07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업제한 조치로 타격을 입은 자영업자 손실 보상에 대해 논의했다.

당정청은 이날 저녁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고위 당정 협의회를 갖고 자영업자 손실 보상 방안에 대해 의견을 모았다.

홍 부총리는 최근 코로나19 자영업자 손실보상, 4차 재난지원금 등 대대적 재정확대 정책을 요구해온 여권과 갈등을 빚어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손실보상제 인식 같이해..적절한 방안 마련키로"
당정 재정확대 기조에 洪 항의조?.."전혀 아냐"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세균 국무총리 등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협의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정세균 총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공동취재사진) 2020.12.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업제한 조치로 타격을 입은 자영업자 손실 보상에 대해 논의했다.

당정청은 이날 저녁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고위 당정 협의회를 갖고 자영업자 손실 보상 방안에 대해 의견을 모았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손실보상제에 실무적으로 검토해서 얘기를 진전시키고 있는 단계"라며 "인식을 같이하고 적절한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자영업 손실 보상법, 협력이익공유법, 사회연대기금법 등 이른바 '코로나3법'을 오는 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고위 당정 참석 멤버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불참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 부총리는 최근 코로나19 자영업자 손실보상, 4차 재난지원금 등 대대적 재정확대 정책을 요구해온 여권과 갈등을 빚어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기획재정부가 손실보상제 입법화에 난색을 표하자 "여기가 기재부의 나라냐"고 질책했고, 이재명 경기지사도 "정 총리님의 말씀대로 대한민국은 기재부의 나라가 아니며 국가의 권력과 예산은 국민의 것"이라고 호응한 바 있다.

이를 놓고 "기재부는 나라 곳간지기"라고 저항해온 홍 부총리가 항의조로 회의에 불참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그러나 여권 관계자는 "홍 부총리가 그럴 분이 아니다. (그게 불참 사유는) 전혀 아니다"라고 부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