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마이데일리

'임신' 한지혜, 남편과 달달 나들이 "이번 주말에 바람 쐴 겸"

입력 2021. 01. 25. 00:00 수정 2021. 01. 25. 00:04

기사 도구 모음

배우 한지혜가 남편과 나들이를 즐겼다.

한지혜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루종일 집안에만 갇혀(?!)있는 날이 많은 요즘 이번 주말에 바람 쐴 겸 동쪽에 다녀와 봤어요. 아무도 없을 때 시원한 공기 마시려고 잠깐 마스크 벗었어요. 언제 마음 놓고 마스크 벗을 수 있는 날이 올까요. 내일부터 한 주 또 잘 살아 보아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 영상을 게재했다.

함께 공개한 영상의 경우 보폭을 맞춰 걷는 한지혜와 남편의 발걸음이 포착돼 있어 눈길을 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배우 한지혜가 남편과 나들이를 즐겼다.

한지혜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루종일 집안에만 갇혀(?!)있는 날이 많은 요즘… 이번 주말에 바람 쐴 겸 동쪽에 다녀와 봤어요. 아무도 없을 때 시원한 공기 마시려고 잠깐 마스크 벗었어요. 언제 마음 놓고 마스크 벗을 수 있는 날이 올까요. 내일부터 한 주 또 잘 살아 보아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여전히 빼어난 미모를 뽐내고 있는 한지혜의 모습이 담겨 있다. 함께 공개한 영상의 경우 보폭을 맞춰 걷는 한지혜와 남편의 발걸음이 포착돼 있어 눈길을 끈다.

한지혜는 "몸이 무거워지기 전에 꼭 이 시간을 즐기세요! 꼭!"이라는 댓글에 "지금이 막 입덧도 끝나고 좀 괜찮은 거 같아요. 즐겨볼게요"라고 답했다. 또 남편의 신발 정보에 대해 묻자 친절히 답글을 남겨 훈훈함을 자아냈기도.

한편 한지혜는 지난 2010년 연상의 검사 남편과 결혼했으며, 현재 제주도에 거주 중이다. 지난달, 결혼 10년 만에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