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이데일리

'황의조 유럽 무대 첫 멀티골'..보르도, 앙제에 2-1 승리

임정우 입력 2021. 01. 25. 00:01

기사 도구 모음

황의조(29)가 유럽 무대 첫 멀티 골을 터뜨리며 소속팀 지롱댕 보르도의 승리를 이끌었다.

황의조의 시즌 4, 5호 골이자 2019년 7월 보르도 유니폼을 입고 프랑스 리그에 진출한 뒤 처음으로 작성한 한 경기 멀티 골이다.

이로써 황의조는 올 시즌 정규리그 19경기에서 5골 2도움을 기록, 팀 내 최다 득점자로 올라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황의조.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황의조(29)가 유럽 무대 첫 멀티 골을 터뜨리며 소속팀 지롱댕 보르도의 승리를 이끌었다.

보르도는 24일(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앙제와 2020~2021시즌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21라운드 홈 경기에서 2-1 승리를 차지했다. 시즌 첫 3연승을 달린 보르도는 승점 32점을 만들며 리그 7위로 올라섰다.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후반 36분까지 그라운드를 누빈 황의조는 전반 8분과 11분 두 차례 득점을 올리며 보르도가 승점 3점을 획득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황의조의 시즌 4, 5호 골이자 2019년 7월 보르도 유니폼을 입고 프랑스 리그에 진출한 뒤 처음으로 작성한 한 경기 멀티 골이다.

20라운드 니스전에서 골 맛을 본 황의조는 이날도 골망을 흔들며 두 경기 연속 득점을 기록했다. 이달 10일 로리앙전에서 도움 1개를 작성한 것을 포함하면 세 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이로써 황의조는 올 시즌 정규리그 19경기에서 5골 2도움을 기록, 팀 내 최다 득점자로 올라섰다.

황의조의 선제골은 전반 8분 터졌다. 문전 혼전 상황에서 상대 수비수의 몸에 맞은 공을 황의조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왼발 슈팅으로 차 넣었다. 황의조는 전반 11분에 다시 한 번 집중력을 발휘했다. 야신 아들리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는 상대 수비수를 제치고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추가 골을 뽑아냈다.

황의조의 멀티골로 2-0 리드를 잡은 보르도는 전반 39분 한 골을 내줬다. 그러나 더 이상의 실점은 없었다. 보르도는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앙제의 공격을 모두 막아내며 2-1 승리의 감격을 맛봤다.

임정우 (happy23@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