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중앙일보

[남도의 맛&멋] 식감 좋은 '자연산 돌미역', 감칠맛 나는 '피문어'..남도 명품 다 모였네!

입력 2021. 01. 25. 00:06 수정 2021. 01. 25. 06:5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남도명품관
동·서 거차도 주민이 채취한 자연산 돌미역을 들어 보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양식 미역은 바다에 띄운 로프에 매달려 24시간 물에 잠겨 빠르게 자란다. 줄기가 길고 잎이 크다. 그러나 물살이 세기로 이름난 전남 진도군 맹골수도와 가까운 섬인 동·서 거차도에서 갯바위·절벽에 붙어 자생하는 자연산 돌미역은 다르다. 썰물 때마다 물 밖으로 드러나 말랐다가 밀물 때 바닷물에 잠기기를 반복한다. 그렇기 때문에 성장이 더디고 줄기나 잎이 작다.

대신 미역국을 오래 끓여도 풀어지지 않고 식감이 좋다. 한우 사골을 끓일 때처럼 진한 국물이 우러나 ‘사골 미역’, 임산부가 많이 먹어서 ‘산모 미역’이라고도 불린다.

고흥·여수·완도 앞바다에서 전복·소라 등을 먹고 자란 문어를 말린 피문어. 프리랜서 장정필

지난해 8월에 동·서 거차도의 주민들이 갯바위 등에서 채취해 말린 자연산 돌미역을 남도명품관이 판매한다. 1장의 가격이 특품의 경우 7만원이다. 크기는 길이 약 90㎝에 폭 25~27㎝다. 생(生) 미역 30~40개체를 붙여 말린 것이다. 1장은 택배요금 5000원 별도이고, 2장 이상은 무료로 배송한다.

듬부기는 시중에서 구하기 힘든 고급 해조류다. 200g 한 봉지에 3만5000원. 소고기미역국을 끓이듯 소고깃국을 끓일 때 미역 대신 듬부기를 넣어도 좋다. 한 번 삶은 다음 들깻가루와 함께 무쳐 먹기도 한다. 자연산 톳은 500g당 1만원. 물에 불려 찐 다음에 밥을 지을 때 넣거나 나물로 무쳐 먹는다.

듬부기. 프리랜서 장정필

전남 고흥·여수·완도 앞바다에서 전복·소라 등을 먹고 자란 문어를 말린 피문어도 판매하고 있다. 약문어라고도 불린다. 둥근 머릿속의 내장을 빼고 나무 고리를 끼워 햇볕에 말렸다. 생것보다 감칠맛과 함께 단맛이 더 나고 육질이 덜 질기다.

피문어는 노인 건강과 허약 체질 강화를 위해 당귀와 대추를 넣고 달여 먹는다. 산후조리 중인 여성들은 피를 맑게 정화하기 위해 잔대(딱주)와 대추를 넣고 달여 먹는다. 피문어를 불려 한 차례 달인 다음 그 안에 생닭을 넣어 만든 백숙은 별미로 꼽힌다. 문의는 010-6287-6166, 062-228-4628.

동·서 거차도 주민이 채취한 자연산 돌미역을 들어 보이고 있다. 오른쪽은 고흥·여수·완도 앞바다에서 전복·소라 등을 먹고 자란 문어를 말린 피문어. 아래는 듬부기. 프리랜서 장정필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