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이데일리

김시덕 '뺨 때린 동기'가 김기수? 김영삼 댓글 보니..

박지혜 입력 2021. 01. 25. 00:24 수정 2021. 01. 25. 00:42

기사 도구 모음

KBS 16기 공채 개그맨 김시덕이 동기에게 뺨을 맞은 적이 있다고 고백하자, 개그맨 김기수에게 불똥이 튀었다.

해당 영상에서 김시덕은 실명을 밝히지 않았지만 누리꾼들은 그와 동기인 김기수로 몰아갔다.

김시덕이 '형'이라고 칭했고, 자신과 똑같이 당한 동기 개그맨들을 언급하며 김기수와 김영삼의 이름만 제외했기 때문이다.

이후 치과의사로 일하고 있는 김영삼의 병원에 김시덕을 포함한 동기들이 방문한 목격담이 전해지면서 A씨는 김기수로 좁혀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개그맨 김시덕 (사진=유튜브 채널 ‘김시덕 시덕튜브’ 영상 캡처)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KBS 16기 공채 개그맨 김시덕이 동기에게 뺨을 맞은 적이 있다고 고백하자, 개그맨 김기수에게 불똥이 튀었다.

김시덕은 지난 15일 유튜브 채널 ‘김시덕 시덕튜브’에 공개한 ‘들어는 봤나? 동기 집합!’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자신이 경험한 과거 일화를 털어놨다.

그는 선배 개그맨과 회식이 끝난 후 집합하라는 동기 개그맨 A씨의 거짓말로 인해 뺨을 맞았다고 폭로했다. 당시 A씨는 “선배들이 우리 정신 빠졌다고 정신 좀 잡으래”라며 폭력을 행사했다고.

해당 영상에서 김시덕은 실명을 밝히지 않았지만 누리꾼들은 그와 동기인 김기수로 몰아갔다.

김시덕이 ‘형’이라고 칭했고, 자신과 똑같이 당한 동기 개그맨들을 언급하며 김기수와 김영삼의 이름만 제외했기 때문이다.

이후 치과의사로 일하고 있는 김영삼의 병원에 김시덕을 포함한 동기들이 방문한 목격담이 전해지면서 A씨는 김기수로 좁혀졌다.

그러자 김기수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해명을 요구하는 댓글이 이어졌다.

김기수는 결국 지난 24일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추측성 글들, 조롱, 악플, 패드립, 성드립 그만들 좀 하라”며 “해명할 것이 아직 없다”고 했다.

개그맨 김기수 유튜브 채널 영상에 고정된 김영삼의 댓글
또 김영삼은 이날 김기수가 올린 영상 댓글을 통해 “힘내라. 이 와중에 방송하네. 시간 지나면 다 밝혀지겠지. 구독자도 많네”라며 위로를 전했다.

이에 김기수는 “고맙다 친구 다 밝혀지겠지. 그때 되면 미안한 마음 가지는 손가락들 많을 거다”라고 답했다.

여기에 김영삼은 “밝히긴 뭘 밝혀… 아 웃긴다. 어쨌든 나랑 누구 누구 누구 누구 누구는 네 편이더라. 꼭 누구가 나쁘다는 건 아니지만”이라며 “한참 웃었네. 힘내고 아무리 내가 네 편이라도 방송은 더는 못 보겠다. 잘하고 나중에 우리 딸내미들이나 보라고 할게. 대학 가면”이라고 답글을 남겼다.

김영삼은 “사람들이 잘 알지도 못하고 막 댓글 다는 게 참 그래서 용기 한 번 내봤다. 건강하고”라며 인사도 전했다.

김기수는 이런 김영삼의 댓글을 영상 바로 아래 고정해두었다.

김영삼은 다른 누리꾼의 댓글에도 “아는 사람들은 다 조용히 한다”, “사죄는 기수 말고 다른 사람이 해야 하는데”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지혜 (noname@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