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한국경제

'1호가 될 순 없어' 박솔미, "한재석과 결혼, 실수 한 것 같다" 셀프디스

신지원 입력 2021. 01. 25. 00:34

기사 도구 모음

배우 박솔미가 남편 한재석을 디스했다.

25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심진화가 절친인 소유진과 박솔미를 집으로 초대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소유진과 박솔미는 아이들을 남편들에게 맡겨놓고 '육아 휴식'을 위해 심진화와 만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호가 될 순 없어'(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박솔미가 남편 한재석을 디스했다.

25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심진화가 절친인 소유진과 박솔미를 집으로 초대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소유진과 박솔미는 아이들을 남편들에게 맡겨놓고 '육아 휴식'을 위해 심진화와 만났다. 심진화는 집 앞 마당에서 바비큐 파티를 하며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

심진화는 두 사람에게 “이상형이랑 결혼했느냐”고 물었다. 이에 박솔미는 “내가 늘 얘기하지 않나. TV 볼때마다 저렇게 느끼하게 생긴 사람은 누구랑 결혼할까 싶었다. 근데 집에 있다”며 “실수 한 것 같다”라고 셀프디스해 웃음을 샀다.

한편 소유진은 “존경할 수 있는 남자가 좋았다. 그리고 내가 손바닥 안에서 놀 수 있는 남자를 원했다”고 말했고, 심진화는 “나는 살아보니 이상형이다. 처음 만났을 땐 몰랐다. 근데 로또 같다. 결혼하고 나서 좋은 점이 억 배인 거 같다”고 답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