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재확산 우려 여전한데.. 날 풀리자 인파 몰린 동물원

- 입력 2021. 01. 25. 01:27

기사 도구 모음

서울 낮 최고 기온이 14도에 육박하는 등 봄날처럼 포근했던 24일 가족을 동반한 시민들이 경기도 과천 서울대공원을 찾아 긴 줄을 이루고 있다.

오랜 사회적 거리두기로 지친 상황에서 최근 코로나19 일일 신규확진자 수가 400명 안팎으로 줄어들자 시민들의 경계심이 느슨해져 나들이객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깜깜이 감염'이 아직 잡히지 않은 데다 해외발 변이 바이러스 위협까지 있어 코로나19 재확산의 불씨가 여전하다고 경고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 낮 최고 기온이 14도에 육박하는 등 봄날처럼 포근했던 24일 가족을 동반한 시민들이 경기도 과천 서울대공원을 찾아 긴 줄을 이루고 있다. 오랜 사회적 거리두기로 지친 상황에서 최근 코로나19 일일 신규확진자 수가 400명 안팎으로 줄어들자 시민들의 경계심이 느슨해져 나들이객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깜깜이 감염’이 아직 잡히지 않은 데다 해외발 변이 바이러스 위협까지 있어 코로나19 재확산의 불씨가 여전하다고 경고한다.

과천=남제현 선임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