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中 매몰 광부 11명 극적 구조..600m 지하에서 14일 만에 생환

강성웅 입력 2021. 01. 25. 01:34 수정 2021. 01. 25. 04:0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중국의 금광 폭발사고로 매몰됐던 광부 11명이 기적적으로 구조됐습니다.

지하 약 600m 갱도에 갇혀 공포에 떤 지 14일 만입니다.

베이징에서 강성웅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지하 약 600m의 갱도에 갇혀있던 광부들이 땅 밖으로 모습을 드러냅니다.

빨간 안전모를 쓴 생존 광부는 축하의 박수 소리에 비로소 살아 돌아왔음을 실감합니다.

[관영 CCTV 생방송 : 두 손을 모아서 모든 사람에게 감사한다는 표시를 하는 것 같습니다.]

외관상 다친 곳은 없었지만 기력은 쇠약해진 상태입니다.

구조대는 생존 광부 가운데 부상으로 탈진 상태에 빠진 사람을 가장 먼저 구조했습니다.

이어 약 30분 간격으로 수직 통로를 4번 더 오르내리면서 한번에 2-3명씩 끌어올렸습니다.

지난 10일 갑자기 발생한 폭발 사고로 지하 갱도에 갇혀 공포에 떤 지 2주일 만입니다.

이번 산둥성 옌타이 치샤시 금광 사고 현장에서 구조된 사람은 11명.

한두 명이 탈진했지만 대부분 심리적 충격 이외에 생명에는 문제가 없는 상태입니다.

구조 당국은 일주일 전 지하갱도까지 망치소리를 보내 광부들의 생존을 확인했습니다.

곧바로 작은 수직 구멍을 통해 음식물과 약품을 내려보냈고 유선 전화를 설치해 통화까지 했습니다.

이후 광부들을 끌어올릴 수 있는 큰 수직 구조 통로를 뚫는 데 총력을 기울었습니다.

보름이 걸릴 거라던 통로 천공 작업이 예상외로 급진전돼 11명의 기적적 생환에 전기가 됐습니다.

하지만 매몰됐던 광부 22명 가운데 1명은 사망했습니다.

다른 10명은 아직 생사조차 확인되지 않은 상태여서 가족들은 또 한 번의 기적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