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조선일보

한국전력 2연승

송원형 기자 입력 2021. 01. 25. 03: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2승 12패.. 4위 바짝 추격

프로배구 남자부 한국전력이 24일 서울 장충체육관 원정으로 치른 2020-2021 V리그 4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우리카드를 세트스코어 3대0(25-21 25-20 25-17)으로 완파하고 2연승을 달렸다. 5위 한국전력은 12승 12패로 5할 승률에 복귀하며 승점 38을 확보, 4위 우리카드(승점39·13승 11패)를 바짝 추격하며 ‘봄 배구' 희망을 이어갔다.

프로배구 남자부 한국전력의 박철우(오른쪽)가 2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와의 2020-2021 V리그 4라운드 마지막 원정 경기에서 스파이크를 하는 모습./뉴시스

‘노장’ 박철우(36·라이트)가 외국인 동료인 카일 러셀(28·레프트)과 함께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20득점씩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박철우는 2005년 V리그 원년부터 지난 시즌까지 매년 공격 성공률이 50% 이상이었지만 올 시즌은 48.4%로 약간 떨어졌다. 지난 17일 현대캐피탈전에선 20%대(20.8%) 공격 성공률에 7점에 그쳐 지친 기색이었다. 하지만 이날은 70%(69.2%)에 가까운 공격 성공률로 승리에 앞장섰다. 박철우는 “그간 경기력이 좋지 않아 동료에게 미안했다”며 “이틀 전 장병철 감독님 조언에 따라 공격에 변화를 줬는데, 새 배구를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러셀은 서브 4점, 블로킹 3점, 후위 공격 5점으로 자신의 올 시즌 네 번째 트리플크라운(서브·블로킹·후위 공격 각 3득점 이상)을 달성했다. 한편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은 “심판들의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1세트를 내준 게 뼈아팠다”며 “주·부심이 책임을 회피했다”고 비판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