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조선일보

[제25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마지막 誘惑

이홍렬 바둑전문기자 입력 2021. 01. 25. 03:0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준결승 제1국 <흑 6집반 공제·각 3시간>
白 신민준 九단 / 黑 박정환 九단

<제11보>(119~125)=백 △가 전보 최종수. 흑이 집으로 쫓아가려면 우변을 키우는 수밖에 없다. 좌하귀에서 대각선을 타고 중앙으로 뻗어나온 백 미생마를 추궁하면 가능할 것도 같다. 하지만 포위망의 한 축인 상중앙 흑돌들도 약하다는 게 고민. 119로 참고 1도 1이면 2, 4로 간단하게 보급로가 끊어지면서 흑이 거꾸로 전멸한다.

결국 흑은 120의 요소를 포기하고 119로 보강했다. 그러나 121은 지나치게 조심스러웠다는 지적. 비상 시국인 만큼 흑 ‘가’, 백 ‘나’, 흑 ‘다’로 최대한 버틴 뒤 백 121 이 오면 ‘라’로 뚫어 승부를 결할 찬스였다.

123으로 참고 2도 1의 버팀은 6의 차단이 매섭다. 16 이후 A로 살아야 할 때 백 B를 당해 얻은 게 없다(15…2). 125가 마지막 유혹이었다. 백이 ‘마’와 ‘바’ 교환 후 ‘사’로 끊어 흑 5점을 잡으면 ‘아’로 대마 총공격에 나서려는 속셈. 백이 과연 응해줄까.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