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서울

'1호가' 박솔미 "한재석과 결혼 실수, TV 볼 때마다 느끼했어"

이용수 입력 2021. 01. 25. 07:39

기사 도구 모음

배우 박솔미가 남편 한재석의 첫 인상에 관해 언급했다.

이어 박솔미와 소유진에 관해 "일과 육아를 진짜로 하는 워킹맘"이라며 "같은 여자가 봐도 대단한 두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박솔미는 "저렇게 느끼하게 생긴 사람은 누구랑 결혼하지 했는데 집에 있더라"라며 남편 한재석을 말했다.

이에 소유진이 "배우 중 가장 잘생겼다고 느낀다"라고 말했지만 박솔미는 "지금도 쌍커풀에 가끔 놀란다"면서 "결혼 실수한 것 같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배우 박솔미가 남편 한재석의 첫 인상에 관해 언급했다.

24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박솔미가 출연했다.

심진화는 이날 절친한 박솔미와 소유진을 초대했다. 그는 “정말 아낌없이 퍼주는 친구들, 자주 얘기하고 모인다. 친자매 같이 지내는 사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솔미와 소유진에 관해 “일과 육아를 진짜로 하는 워킹맘”이라며 “같은 여자가 봐도 대단한 두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대화를 나누던 심진화는 친구들에게 이상형과 결혼했는지 여부를 물었다. 박솔미는 “저렇게 느끼하게 생긴 사람은 누구랑 결혼하지 했는데 집에 있더라”라며 남편 한재석을 말했다. 이에 소유진이 “배우 중 가장 잘생겼다고 느낀다”라고 말했지만 박솔미는 “지금도 쌍커풀에 가끔 놀란다”면서 “결혼 실수한 것 같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소유진 또한 이상형에 관해 밝혔다. 그는 “이상형이 존경할 수 있는 남자였다”면서 “나를 컨트롤하는 남자라 천생연분이다. 그런게 참 좋다”라고 설명했다. 심진화 또한 “살아보니 이상형이다. 처음에는 몰랐지만 알고 보니 김원효는 복권 같은 남자더라. 결혼하고나서 좋은 점이 더 많은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purin@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