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현대건설, 4Q 어닝쇼크는 올해 성장폭 증가 의미..목표가↑-대신

조용석 입력 2021. 01. 25. 07:57

기사 도구 모음

대신증권은 25일 현대건설에 대해 지난해 4분기 영업익이 주요 해외공사 지연으로 인해 컨센서스 대비 40% 가까이 하회했지만 해외 공사 지연에 따른 것인 만큼 올해에는 큰 폭의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대신증권은 현대건설이 올해 매출액 18조4410억원, 영업익 8730억원으로 올해보다 매출익은 8.66%, 영업익은 59.02%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대신증권은 25일 현대건설에 대해 지난해 4분기 영업익이 주요 해외공사 지연으로 인해 컨센서스 대비 40% 가까이 하회했지만 해외 공사 지연에 따른 것인 만큼 올해에는 큰 폭의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투자의견 ‘매수(BUY)’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종전 4만5000원에서 5만6000원으로 24.44% 상향했다.

현대건설은 지난해(2020년) 4분기에 매출액 4조3254억원, 영업익 899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컨센서스(시장 추정치) 대비 매출액은 2%, 영업이익은 38% 낮은 실적이다. 지난해와 비교해도 매출액은 6%, 영업익은 47% 낮았다.

이동헌·이태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4분기 어닝쇼크에 대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에서 해외 주요 공사들의 지연 영향이 반영됐다”며 “두바이 500억 원, 카타르 루사일 200억원, 쿠웨이트 LNG터미널 200억원 등 총 1000억원이 반영됐다. 연간으로는 2300억원”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연된 금액은 올해(2021년) 일부 환입될 것으로 봤다.

대신증권은 현대건설이 올해 매출액 18조4410억원, 영업익 8730억원으로 올해보다 매출익은 8.66%, 영업익은 59.02%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해외실적 부문 개선과 함께 매분기 개선되는 모습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으며, 해외 부문 개선세가 주가를 결정할 것으로도 봤다.

이 연구원은 “2016년 이후 지속된 이익감소 기조에 마침표를 찍을 2021년, 턴어라운드 시작됐다. 2021년 수주목표 25조4000억원(국내 14조3000억원, 해외 11조1000억원)”이라며 “2020년 증가한 수주, 선반영한 비용을 감안하면 2021년은 큰 폭의 성장이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2020년 현대건설의 신규수주는 27조1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2% 증가했다.

또 목표주가를 종전 4만5000원에서 5만6000원으로 상향한 것과 관련해서는 2021년 예상 BPS(주당순자산) 6만3705원에 타깃 PBR(주가순자산배수) 수치를 종전 0.7배에서 0.88배로 상향 변경해 적용했기 때문으로 설명했다. 또 업종 최선호주도 유지했다.

조용석 (chojuri@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