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코리아센터 '몰테일, 작년 해외직구 인기상품 공개

강경래 입력 2021. 01. 25. 08:19

기사 도구 모음

코리아센터(290510)가 운영하는 해외직구 플랫폼 '몰테일'이 지난해 주요 국가별 해외직구 인기 상품을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몰테일이 지난해 △미국 △독일 △중국 △영국 △일본 등에서 자사 서비스를 이용한 제품을 빅데이터 분석한 것이다.

한편, 몰테일은 미국 3개 물류센터(뉴저지·델라웨어·캘리포니아)를 포함해 일본과 독일, 중국, 스페인 등 7개국 9개 물류센터를 운영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강경래 기자] 코리아센터(290510)가 운영하는 해외직구 플랫폼 ‘몰테일’이 지난해 주요 국가별 해외직구 인기 상품을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몰테일이 지난해 △미국 △독일 △중국 △영국 △일본 등에서 자사 서비스를 이용한 제품을 빅데이터 분석한 것이다. 우선 미국에선 폴로, 갭, 라코스테와 같은 의류제품, 아마존 태블릿PC 등의 IT(정보기술)기기가 인기를 끌었다.

독일은 오쏘몰 이뮨(비타민), 네스프레소 커피머신, 중국은 의류·패션잡화와 샤오미 공기청정기, 다꾸용 스티커 등 판매가 호조를 보였다. 아울러 영국은 러쉬 바디용품, 포트메리온 식기 세트, 일본 시장은 닌텐도 스위치, 메리노 울 원사, 의약외품 등이 인기를 얻었다.

과거 TV와 청소기 등 대형가전 수요가 많았던 반면, 지난해엔 소형가전과 함께 IT기기, 생활용품 등을 선호했다. 국가별 선호 제품 차별화 현상도 더욱 뚜렷했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해외 여행길이 막히자 직구가 증가했다. 몰테일에 따르면 지난해 풀필먼트를 포함한 해외 직구 건수가 전년 대비 71% 성장했다.

다해줌은 현지 언어를 몰라도 아마존과 이베이, 타오바오 등 총 64개 쇼핑몰 제품 구입부터 배송까지 원스톱으로 진행 가능한 서비스다. 직구샵은 주요 24개 쇼핑몰에 제품 주문 시 별도 조작 없이 배송대행지 입력과 신청서가 자동으로 작성된다.

몰테일 관계자는 “올해도 직구 성장세가 지속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물류테크와 직구 서비스 제공 노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 진출 원년으로 삼을 것”이라며 “특히 중국 직구 시장 확장과 유럽을 중심으로 한 명품 브랜드와 상품 소싱 사업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몰테일은 미국 3개 물류센터(뉴저지·델라웨어·캘리포니아)를 포함해 일본과 독일, 중국, 스페인 등 7개국 9개 물류센터를 운영 중이다. 평균 약 20만 1000건의 물류 처리가 가능하다.

강경래 (butter@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