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머니팁] 한투운용, '서울오피스포트폴리오부동산펀드' 출시

김윤지 입력 2021. 01. 25. 08:49

기사 도구 모음

한국투자신탁운용은 서울 중구 소재 CJ제일제당센터와 구로구 소재 디큐브시티 업무시설에 투자하는 '한국투자서울오피스포트폴리오부동산투자신탁(재간접형)'(이하 한국투자서울오피스포트폴리오부동산펀드)을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한국투자서울오피스포트폴리오부동산펀드'는 CJ제일제당센터와 디큐브시티 업무시설에 각각 투자하는 2개 펀드의 1종 수익증권을 편입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김윤지 기자] 한국투자신탁운용은 서울 중구 소재 CJ제일제당센터와 구로구 소재 디큐브시티 업무시설에 투자하는 ‘한국투자서울오피스포트폴리오부동산투자신탁(재간접형)’(이하 한국투자서울오피스포트폴리오부동산펀드)을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펀드는 오는 28일까지 한국투자증권에서 단독 판매한다. 최소 가입금액은 500만원이고, 모집 규모는 약 581억원이다.

‘한국투자서울오피스포트폴리오부동산펀드’는 CJ제일제당센터와 디큐브시티 업무시설에 각각 투자하는 2개 펀드의 1종 수익증권을 편입한다. 1종 수익증권은 2, 3종 수익증권 대비 배당금을 우선적으로 수취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진다. 또한 원본에 대한 손실 발생 시 2, 3종 수익증권에서 우선 부담하므로 리스크를 줄일 수 있다.

2010년 11월에 준공된 CJ제일제당센터는 서울시 중구 동호로(쌍림동)에 위치해 있다. 지하5층 지상20층 규모의 오피스 빌딩으로 연면적은 8만400.8㎡(약 2만4317평)다. CJ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CJ제일제당과 CJ ENM이 연면적의 98.5%를 사용하고 있다. 2027년 10월까지 장기 임대차 계약이 돼 있어 안정적인 현금 흐름이 예상된다.

2011년 8월에 준공된 디큐브시티는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신도림동)에 위치해 있다. 백화점·호텔·업무시설·아트센터 총 4개 부분이 결합된 복합시설로 연면적 22만9988㎡(약 6만9571평, 지하8층~지상42층)에 달한다. ‘한국투자서울오피스포트폴리오부동산펀드’는 이 중 4만2389㎡(약 1만2823평, 지상 9층~25층)에 해당하는 업무시설에 투자한다. 2023년 5월까지 대성산업가스가 임차인 유치와 건물 관리를 책임지는 마스터 리스(Master Lease) 계약이 돼 있다.

한국투자신탁운용 관계자는 “CJ제일제당센터는 트리플역세권인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에 위치하고 있으며, 디큐브시티 업무시설은 신도림역과 지하보도를 통해 직접 연결되는 등 최상의 교통접근성을 보유하고 있다”며, “또한 설비투자(CAPEX) 등 지속적인 관리를 통한 우수한 임대 경쟁력을 바탕으로 장기적으로 안정된 수익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윤지 (jay3@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