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속보]이재용 측 "판결 겸허히 받아들여..재상고 안해"

신중섭 입력 2021. 01. 25. 10:33 수정 2021. 01. 25. 10:3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신중섭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변호인단은 25일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선고와 관련해 재상고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지난 18일 뇌물공여 등 혐의로 2년6개월 실형을 선고받았다.

신중섭 (dotori@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