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한국조선해양, '사이버 시운전 솔루션' 기본승인 획득

김정유 입력 2021. 01. 25. 11:04

기사 도구 모음

한국조선해양(009540)은 자사가 세계 최초 개발한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의 가상시운전 솔루션'과 관련해 영국 로이드(LR) 선급으로부터 기본승인(AIP)을 획득했다고 25일 밝혔다.

해당 솔루션은 한국조선해양의 디지털트윈 선박 플랫폼(HiDTS)을 이용한 가상 사이버 공간에서 실제 선박의 해상 시운전 상황과 동일한 환경을 구현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한국조선해양(009540)은 자사가 세계 최초 개발한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의 가상시운전 솔루션’과 관련해 영국 로이드(LR) 선급으로부터 기본승인(AIP)을 획득했다고 25일 밝혔다.

해당 솔루션은 한국조선해양의 디지털트윈 선박 플랫폼(HiDTS)을 이용한 가상 사이버 공간에서 실제 선박의 해상 시운전 상황과 동일한 환경을 구현한다. 이를 통해 LNG운반선의 이중연료엔진, 연료공급시스템, 전력·제어시스템 등 핵심 설비들의 성능을 검증할 수 있다. 극한의 조건에서도 시뮬레이션이 가능하고, 해상에서 이뤄지는 시운전 기간을 줄여 비용도 최대 30%까지 절감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LNG운반선은 해상 및 가스 시운전에만 약 한 달간 100여명의 인원이 투입돼 운항 안정성, 가스 적재 및 하역, 탱크 냉각 등의 평가를 진행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2017년 시뮬레이션 검증시설(HILS)을 개소하고, 디지털트윈 기술을 엔진 등 기자재 검증에 적용한 바 있다. 이번엔 자체 개발한 솔루션을 통해 디지털트윈 기술을 선박시스템 전체로 확대 적용하는데 성공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이를 시작으로 추후 △자산관리 △에너지 최적화 △위험 예지 등의 디지털트윈 솔루션도 순차적으로 개발, 자율운항 기반 기술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솔루션은 디지털트윈 기술을 단일 기자재가 아닌, 선박 전반의 시스템에 적용한 세계 첫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 있다”며 “선박용 첨단기술을 지속 개발해 자율운항 시대 주도권을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조선해양이 자체 개발한 디지털트윈 선박 플랫폼 소개 이미지. (사진=한국조선해양)

김정유 (thec98@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