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이데일리

한국 우주탐사 논의 장 열려.."도전적 접근 필요"

강민구 입력 2021. 01. 25. 13:51

기사 도구 모음

최근 일본의 하야부사 2호가 소행성 토양을 채취해 귀환하고, 중국의 창어 5호가 월석을 갖고 지구로 귀환하면서 한반도 인접국의 우주탐사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다.

최기영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한국도 발사체와 위성 기술 확보에 이어 우주탐사에 대해 구체적인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우리 기술을 바탕으로 국가 경제력과 함께 과학적인 성과를 확보할 효과적인 우주탐사를 추진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과 논의를 지속하겠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과기부, '3회 과학기술 미래포럼' 천문연서 개최
우주탐사의 과학적·경제적 가치 논의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최근 일본의 하야부사 2호가 소행성 토양을 채취해 귀환하고, 중국의 창어 5호가 월석을 갖고 지구로 귀환하면서 한반도 인접국의 우주탐사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다. 그런 가운데 국내 전문가들이 한국의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열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기영 장관 주재로 25일 한국천문연구원에서 온·오프 혼합 방식으로 ‘제3회 과학기술미래포럼’을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제3회 과학기술미래포럼’을 개최했다.(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기부는 과학기술 각 분야의 미래준비가 필요한 사항들을 과학기술계 대표 연구자들과 미리 발굴해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지난 10월부터 포럼을 운영해 왔다. 이번 포럼은 ‘우주탐사의 과학적·경제적 가치’를 주제로 우주과학·탐사분야 전문가들이 토의를 진행했다.

패널토론이 끝난 후, 한국물리학회, 대한전자공학회 등 기초·응용과학 분야 주요 학회장과 관련 기관장도 온라인으로 참여해 우주탐사에서 기초·응용과학과의 연계 필요성에 대해 논의했다.

발제를 맡은 최영준 천문연 우주과학본부장은 “우주탐사는 국내 과학기술의 역량을 총집결해야 하는 분야”라며 “지금까지 해보지 못한 지구근접 소행성 탐사선이나 우주망원경 개발 등의 도전적인 접근도 필요하다”고 했다.

발제가 끝난 뒤 최기영 과기부 장관이 직접 전문가들과 함께 패널토론, 자유토론 등을 통해 우주탐사의 필요성과 미래 발전 방향, 기술분야 간 융합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최기영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한국도 발사체와 위성 기술 확보에 이어 우주탐사에 대해 구체적인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우리 기술을 바탕으로 국가 경제력과 함께 과학적인 성과를 확보할 효과적인 우주탐사를 추진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과 논의를 지속하겠다”고 했다.

강민구 (science1@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