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넉 달 만에 65→33%..코로나로 주저앉은 日스가 지지율

김보겸 입력 2021. 01. 25. 14:33

기사 도구 모음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지지율이 4개월 만에 절반 수준으로 주저앉았다.

코로나19 재확산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탓으로 보인다.

이 같은 지지율 하락은 코로나19 확산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탓으로 보인다.

73%는 "스가 총리가 코로나19 대응에서 지도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45% "스가 내각 못 한다"..긍정평가 앞질러
뒤늦은 긴급사태 선언 등 미흡한 대응 탓
백신 접종 의구심도 높아.."일단 지켜볼 것"
집권 자민당 지지율 38% vs 제1야당 7%
스가 총리 지지율이 반토막났다(사진=AFP)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지지율이 4개월 만에 절반 수준으로 주저앉았다. 코로나19 재확산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탓으로 보인다. 올 7월로 예정된 도쿄올림픽 기대감도 크게 줄었다.

25일 아사히신문은 23~24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스가 내각 지지율이 33%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조사보다 6% 떨어졌다. 출범 직후인 지난해 9월(65%)에 비해선 절반가량 줄었다.

스가 내각 반대 여론이 지지 여론을 앞서기도 했다. 스가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지난달보다 10%포인트 올라 45%를 기록했다. 지지한다는 응답은 33%에 그쳤다.

이 같은 지지율 하락은 코로나19 확산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탓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응답자 63%는 “적절하지 않다”고 평가했으며 80%는 “긴급사태 재선언 시점이 너무 늦었다”고 꼬집었다. 73%는 “스가 총리가 코로나19 대응에서 지도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절반 이상은 긴급사태 조치가 충분치 않다는 입장이다. 응답자 54%가 외출을 자제하고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에 초점을 둔 방역 조치가 불충분하다고 답했다.

백신 접종에 대한 의구심도 높았다. 응답자 70%는 백신을 무료로 맞게 되더라도 “당분간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답했다. 즉시 접종하겠다는 응답자는 21% 뿐이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잡히지 않으며 도쿄올림픽에 대한 기대감도 줄었다. 응답자 86%가 올 여름 올림픽을 개최하는 데 부정적인 반응이었다. 다시 연기해야 한다는 응답자가 51%, 취소해야 한다는 응답자가 35%로 집계됐다. 올림픽에 대한 부정적 답변은 지난달보다 21% 늘었다.

집권 자민당 지지율도 소폭 하락했다. 지난달보다 4% 포인트 하락한 38%를 기록헀고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 지지율은 2%포인트 오른 7%였다.

김보겸 (kimkija@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