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北 통치자금 39호실장 사위..쿠웨이트 北 대사대리 입국

CBS노컷뉴스 김학일 기자 입력 2021. 01. 25. 17:03

기사 도구 모음

북한 김정은 총비서의 통치자금을 관리하는 전 노동당 39호실장의 사위로 알려진 쿠웨이트 주재 북한 대사 대리가 탈북해 지난 2019년 9월 한국에 입국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입국 후 주민등록 과정에서 '류현우'라는 이름으로 개명한 이 인사는 지난 2017년 9월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채택 후 서창식 당시 쿠웨이트 주재 북한 대사가 추방되자 대사대리를 맡다가 자식의 미래를 고려해 가족과 함께 탈북한 뒤 국내에 입국한 것으로 밝혀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식 미래 고려해 가족과 탈북 뒤 2019년 9월 입국
前 노동당 39호실장 전일춘의 사위로 알려져
통일부·국정원 등 정부부처 공개 확인 안해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총비서의 통치자금을 관리하는 전 노동당 39호실장의 사위로 알려진 쿠웨이트 주재 북한 대사 대리가 탈북해 지난 2019년 9월 한국에 입국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통일부와 국정원 등 정부부처는 현재 전직 쿠웨이트 주재 북한 대사 대리의 입국에 대해서는 공식 확인을 하지 않고 있다.

한국 입국 후 주민등록 과정에서 '류현우'라는 이름으로 개명한 이 인사는 지난 2017년 9월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채택 후 서창식 당시 쿠웨이트 주재 북한 대사가 추방되자 대사대리를 맡다가 자식의 미래를 고려해 가족과 함께 탈북한 뒤 국내에 입국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인사의 입국 시점은 지난 2019년 9월로 전해졌다. 지난 2019년 7월 한국에 들어온 것으로 알려진 북한 조성길 전 주이탈리아 대사대리와 입국 시점과 거의 비슷하다.

특히 그는 김정은 당 총비서의 통치자금을 관리하는 노동당 39호실의 수장을 지낸 전일춘의 사위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일춘은 지난 2010년 12월 북한의 핵 개발과 탄도미사일 개발 정책에 동조했다는 이유로 유럽연합의 개인제재 명단에 추가된 뒤 자금 확보 활동이 어려워지자 2017년께 신룡만으로 교체된 것으로 보인다.

[CBS노컷뉴스 김학일 기자]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