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한국경제TV

IEM 집단감염 여파..태안 TCS국제학교 전원 선제검사

이휘경 입력 2021. 01. 25. 17:43

기사 도구 모음

충남 태안군이 지역 내 선교사 양성시설인 TCS 국제학교 학생과 교사 전원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제 검사에 나섰다고 25일 밝혔다.

태안군은 TCS 국제학교와 대전 IEM 국제학교가 같은 선교회가 운영하는 교육시설인 만큼 교사·학생 간 접촉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이휘경 기자]

충남 태안군이 지역 내 선교사 양성시설인 TCS 국제학교 학생과 교사 전원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제 검사에 나섰다고 25일 밝혔다.

태안군보건의료원은 이날 원북면 신두리에 있는 TCS 국제학교 소속 학생 87명과 교사 15명, 일반직원 5명 등 총 107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검사 결과는 이날 밤이나 26일 오전에 나올 예정이다.

태안 TCS 국제학교는 전날 코로나19가 집단 발병한 대전 IEM 국제학교처럼 IEM 선교회가 선교사 양성을 위해 운영하는 비인가 교육시설이다.

태안군은 TCS 국제학교와 대전 IEM 국제학교가 같은 선교회가 운영하는 교육시설인 만큼 교사·학생 간 접촉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학교 측은 "학생들은 학교에 한 번 들어오면 외출이 금지돼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이 없지만 10여명의 교사 중 다른 지역을 오간 사람이 일부 있다"며 대전 IEM 국제학교 쪽과 접촉했을 가능성을 언급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