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한국경제TV

IEM국제학교 확진자 132명으로 늘어..학생 93% 감염

이휘경 입력 2021. 01. 25. 18:24

기사 도구 모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대전 IEM국제학교에서 학생 5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 수는 132명으로 늘었다.

대전시에 따르면 25일 IEM국제학교 학생 5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이휘경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대전 IEM국제학교에서 학생 5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 수는 132명으로 늘었다. %다.

대전시에 따르면 25일 IEM국제학교 학생 5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전 2명과 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여 부모와 함께 경북 포항·경기 고양·인천 집으로 갔던 3명이다.

이로써 이 학교 학생 120명 가운데 112명이 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집계됐다. 학생 120명의 감염률은 무려 93.3%다.

음성으로 나온 8명은 자가격리됐다.

IEM국제학교는 방역소독 후 다음 달 14일까지 3주간 폐쇄됐다.

IEM국제학교는 IM선교회가 선교사 양성을 목표로 설립한 비인가 교육시설이다. 이 선교회는 전국에 TCS, CAS 등 23개 교육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IM선교회 관계자들이 전국 곳곳에서 이들 시설 입학설명회를 열어 다수의 학생·학부모들을 접촉했을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추가 확산 우려와 관련해 "BTJ열방센터처럼 한 곳에 모여 교육을 받고 전국으로 흩어진 사례와 달리 IEM국제학교와 TCS 등이 서로 독립적으로 운영하는 것으로 일단 조사됐으나 자세한 것은 추가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시와 방역당국은 IEM국제학교가 대면 예배 금지, 시설 내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위반했는지를 조사해 법에 따라 조치할 방침이다.

대전 IEM국제학교 집단감염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