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전직 북한 쿠웨이트 대사대리, 국내 입국

이도형 입력 2021. 01. 25. 19:00

기사 도구 모음

전직 쿠웨이트 주재 북한 대사대리가 한국에 입국해 생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류현우 전 쿠웨이트 주재 북한 대사대리가 2019년에 국내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류 전 대사대리는 2017년 9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로 서창식 당시 쿠웨이트 주재 북한 대사가 추방되면서 대사대리를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9년 입국 류현우.. 당국 "확인불가"
'北 금고지기' 지낸 전일춘의 사위 추측
류현우 북한 전 대사대리 탈북시점과 비슷했던 조성길 대사대리. 사진은 북한 조성길 전 주이탈리아 대사대리가 지난 2018년 3월 이탈리아 베네토 주의 트레비소 인근에서 열린 한 문화 행사에 참석한 모습. 연합뉴스
전직 쿠웨이트 주재 북한 대사대리가 한국에 입국해 생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류현우 전 쿠웨이트 주재 북한 대사대리가 2019년에 국내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류 전 대사대리는 2017년 9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로 서창식 당시 쿠웨이트 주재 북한 대사가 추방되면서 대사대리를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류 전 대사대리는 참사관 직급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류 전 대사대리의 입국 시점은 조성길 전 북한 주 이탈리아 대사대리가 국내에 들어온 2019년 7월과 엇비슷한 것으로 알려졌다. 류 전 대사대리는 자식의 미래를 고려해 탈북을 결심했다. 류 전 대사대리가 김정일·김정은의 통치자금을 관리하는 노동당 39호실의 수장을 지냈던 전일춘의 사위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북한 외교관 출신으로 탈북한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쿠웨이트 주재 북한 대사관은 쿠웨이트뿐 아니라 그 주변 나라에 나가 있는 수만 명의 북한 노동자를 관리하는 중동에서도 거점 대사관 역할을 해온 곳“이라며 “북한에서 39호실 실장의 사위이자 외교관으로 참사직까지 올라 임시대사대리까지 했을 정도면 특권층으로 살아왔다는 것이다. 아무리 북한에서 특권층으로 살아왔다고 해도 해외에 나와 비교개념이 생기면 마음이 돌아설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국가정보원은 류 전 대사대리의 국내 입국설과 관련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