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광복회, 추미애에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수여..기념사업회는 반발

신선민 입력 2021. 01. 25. 19:3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독립유공자 단체인 광복회로부터 독립운동가의 이름을 딴 최재형 기념상을 받았습니다.

친일파 재산의 국가 귀속 공적이 있다는 건데, 최재형 기념사업회 측은 광복회가 특정 정파에 치우친 정치 활동을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신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항의 집회가 한창인 광복회를 방문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

고 최재형 기념상을 받는 자리에 직접 참석했습니다.

최재형 선생은 안중근 의사 의거 등 항일운동을 재정적으로 도운 인물로, 광복회는 추 장관이 시가 3천억 원에 이르는 친일파 재산을 국가 귀속한 점을 시상 이유로 설명했습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 "따뜻한 응원을 영원히 잊지 않고 가슴에 새기면서 저 자신 성찰하고 가다듬는 데 좌표로 삼도록 하겠습니다."]

지난해 최재형 기념상을 만든 광복회는 고 김상현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 유인태 전 국회사무총장에 이어 이번에 추미애 장관을 세 번째 수상자로 선정했습니다.

하지만 정작 '최재형 기념 사업회'는 광복회가 독립운동가를 이용해 특정 정파에 치우친 정치 활동을 한다고 반발했습니다.

또, 광복회가 최 선생 후손이나 기념사업회와 협의하지도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문영숙/최재형 기념사업회 이사장 : "2021년 벽두에 가장 첨예한 정치인에게 이 상을 줌으로 해서 저희 사업회에 수많은 항의전화를 받게 되고 후원을 끊겠다는 전화들이 빗발쳤습니다."]

추미애 장관의 수상자 선정은 광복회 김원웅 회장이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원웅/광복회 회장 : "정파적인 이해관계가 아닙니다. 역사의 정의를 실천하는 그런 과정에서 우리는 (광복회) 상벌위원회에서 수상자를 결정하는 것입니다."]

김원웅 회장은 지난해 광복절 기념사에서 친일인사 파묘를 주장하며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촬영기자:심규일/영상편집:이상미

신선민 기자 (freshmin@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