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이인영 "남북관계 개선 적극적으로 임할 것"

원재연 입력 2021. 01. 25. 19:37

기사 도구 모음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5일 올해 대북정책 방향과 관련해 "정세 변화를 관망하기보다 할 수 있는 영역에서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가진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한반도 정세가 변곡점에 들어가서 상황의 변화를 만들어내는 데 있어서 올해야말로 통일부의 시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설 계기 화상상봉이라도 희망
한·미 훈련 유연한 해법 기대"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5일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5일 올해 대북정책 방향과 관련해 “정세 변화를 관망하기보다 할 수 있는 영역에서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가진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한반도 정세가 변곡점에 들어가서 상황의 변화를 만들어내는 데 있어서 올해야말로 통일부의 시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20일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등으로 한반도 정세가 변화한 상황에서 통일부가 올해 남북, 북·미 관계 개선에 적극적으로 역할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이 장관은 “남북 연락채널 복원과 대화 재개 노력을 꾸준히 추진하겠다”며 “적십자 회담이 개최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 설을 계기로 화상 상봉이라도 하길 바라고, 남북이 함께 기념할 날에 이산가족 만남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기조에 대해선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나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의 발언을 종합해볼 때 미국이 매우 진지하고 차분하게 북한 문제에 접근한 것으로 보인다”며 “바이든 정부와 우리 정부 간 긴밀한 협력과 상황 관리·진전 노력이 더 중요해진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한·미 정부 간 대북 인식차가 있다는 지적에는 “시각차를 얘기하기 전에 공통점에 주목하고 발전시키는 노력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바이든 대통령은 후보자 시절에 북한이 핵능력을 감소한다면 정상회담 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며 “우리 정부의 (대북) 단계적 접근과 같이 갈 수 있는 게 많아 보인다”고 했다.

이 장관은 이어 “바이든 행정부가 한반도 정책 라인을 세팅하고 정책을 리뷰(검토)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필요하다”며 “우리 정부가 바이든 정부와 신뢰감을 가지고 소통한다면 역할이 더 커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이런 점들을 잘 발전시키면 차이보다는 기회의 시간으로 만들어낼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북한의 한·미 연합훈련 중단 요구에 대해선 “통일부가 주무 부처가 아니다”면서도 “코로나19 상황, 도쿄올림픽 등 4가지 문제를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지혜롭고 유연하게 해법을 찾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쪽의 시각도 유연하게 열려 있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원재연 선임기자 march27@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