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재창당 고려해야" 김종철 성추행에 정의당원 분노

이정현 입력 2021. 01. 25. 19:47

기사 도구 모음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가 같은 당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해 25일 직위해제된 가운데 정의당 당원들이 크게 동요하고 있다.

김 전 대표의 성추행 및 직위해제 소식이 알려진 후 정의당 당원들은 일제히 분노글을 게시판에 올리며 분개했다.

정의당에 따르면 김 전 대표는 지난 15일 여의도 모처에서 당무상 면담을 위해 장 의원을 만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5일 김종철 성추행 성토장 된 정의당 당원 게시판
실망감 표시하며 탈당.. '피해자' 장혜영 응원글도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가 같은 당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해 25일 직위해제된 가운데 정의당 당원들이 크게 동요하고 있다. 당 차원의 형사고발 등 강력한 처벌을 주장하는 내용이 다수인 가운데 피해자임을 밝힌 장 의원에 대한 응원글도 눈에 띈다.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사진=연합뉴스)
김 전 대표의 성추행 및 직위해제 소식이 알려진 후 정의당 당원들은 일제히 분노글을 게시판에 올리며 분개했다. 10년 차 정의당원이라는 당원 A씨는 “이런 황당한 뉴스를 접할 줄은 꿈에도 생각 못했다”며 “김종철 씨를 탈당시키고 집행부 전부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원 B씨는 “권력형 성범죄에 단호한 입장을 보여 온 정의당에서 이번 사건은 굉장히 실망스럽고 앞으로도 정의당을 지지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실망감을 토로했다.

김 전 대표에 대한 법적 조치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이어졌다. 당원 C씨는 “공당 당대표로서 그에 맞는 사법적인 재판이 있어야 한다. 공당 대표가 범죄를 저질렀다면 사법적인 처리가 즉시 이뤄지는 것이 상식”이라 했다.

탈당계를 냈다는 글도 이어졌다. 당원 D씨는 탈당신청서를 제출했다며 “그동안 (민주당)2중대이니 모두 참았으나 오늘은 참을 수 없다”며 “정의당은 새로 다시 써야 한다”고 썼다.

피해자인 장 의원을 응원하며 당이 변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당원 E씨는 “(장 의원이)올바르고 용기있게 행동했다.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새로운 정의당을 만드는데 노력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당원 F씨는 정의당에 재창당이 필요하다며 “전 대표들이 나서 정의당 재창당을 논의해야 한다. 지금의 사태는 위기수습 대책마련 정도로는 감당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에 따르면 김 전 대표는 지난 15일 여의도 모처에서 당무상 면담을 위해 장 의원을 만났다. 이후 식사를 마치고 차량을 기다리다 성추행 사건이 발생했다. 김 전 대표의 음주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김 전 대표는 사건 발생 후 곧바로 사퇴 의사를 밝으나 당 대표단은 사안이 엄중하다는 판단에 사퇴의사 여부와 무관하게 징계를 의결해 직위해제와 당 징계위원회 제소를 결정했다. 정의당 당규는 대표단 회의 권한으로 징계 의결시까지 당직 정지를 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다만 피해자인 장 의원의 의사에 따라 형사상 고소는 하지 않기로 했다. 피해자의 신원을 밝힌 것 역시 장 의원의 결정에 따랐다.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인 배복부 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툼의 여지가 없는 명백한 성추행 사건”이라며 “가해자인 김종철 전 대표 또한 모든 사실을 인정했으며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추가조사는 더 이상 필요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배 부대표는 “당 젠더인권본부장으로 피해자의 요청을 받은 지난 18일부터 일주일간 사건을 비공개로 조사했으며 오늘 열린 대표단 회의에 보고했다”며 “당 대표의 성추행 사건이라는 심각성에 비춰 무겁고 엄중한 논의를 진행했고 신속하게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정현 (seiji@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