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경제

홍콩, 中푸싱-獨 바이오엔텍 코로나19 백신 승인

손선희 입력 2021. 01. 25. 20:03

기사 도구 모음

홍콩 정부가 25일 중국 푸싱(福星)제약, 독일 바이오엔텍(BioNTech)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해 긴급사용을 승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정부가 코로나19 백신의 사용승인을 한 것은 처음이다.

앞서 홍콩 정부는 중국 시노백, 영국 아스트라제네카, 미국 화이자와 각각 750만회분의 코로나19 백신 구매 계약을 체결해 총 2250만회분의 백신을 확보했으며, 추가로 백신을 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홍콩 정부가 25일 중국 푸싱(福星)제약, 독일 바이오엔텍(BioNTech)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해 긴급사용을 승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해당 백신 100만회 분량이 다음 달 말께 독일에서 들어올 것으로 전망된다. 홍콩 정부가 코로나19 백신의 사용승인을 한 것은 처음이다.

홍콩 정부는 다음 달 중순부터 전 시민을 대상으로 무료 백신 접종을 시작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앞서 홍콩 정부는 중국 시노백, 영국 아스트라제네카, 미국 화이자와 각각 750만회분의 코로나19 백신 구매 계약을 체결해 총 2250만회분의 백신을 확보했으며, 추가로 백신을 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