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秋장관, '독립운동가 최재형' 상.."더 잘하라는 응원으로 받겠다"

장영락 입력 2021. 01. 25. 21:28

기사 도구 모음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광복회가 주는 독립운동가 최재형상을 수상했다.

추 장관이 수상자로 결정된 당시 일부 반대하는 단체가 나와 논란이 일었고 후임 법무장관 인사청문회가 열려 대리 수상을 하리라는 전망도 나왔으나 추 장관이 직접 수상식에 참석했다.

굉복회는 추 장관이 재임 중 친일파 후손이 소유한 재산 171필지(면적 약 293만㎡, 공시지가 약 520억원, 시가 약 3000억원 상당)를 국가귀속 시킨 점을 수상 사유로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광복회가 주는 독립운동가 최재형상을 수상했다. 추 장관은 “앞으로 더 잘해달라는 뜻으로 받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추 장관은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열린 시상식에 참석해 김원웅 광복회장으로부터 상을 전달받았다.

추 장관이 수상자로 결정된 당시 일부 반대하는 단체가 나와 논란이 일었고 후임 법무장관 인사청문회가 열려 대리 수상을 하리라는 전망도 나왔으나 추 장관이 직접 수상식에 참석했다.

굉복회는 추 장관이 재임 중 친일파 후손이 소유한 재산 171필지(면적 약 293만㎡, 공시지가 약 520억원, 시가 약 3000억원 상당)를 국가귀속 시킨 점을 수상 사유로 밝혔다.

추 장관은 “이 자리에 오는 것이 조금 쑥스럽기도 했다. 친일 재산 환수를 처음으로 500억 원 넘게 하기까지, 아마 앞으로도 더 잘해달라는 법무부에 대한 관심과 응원 차원이 아닌가 해서 제 개인 입장보다는 법무부의 관심·촉구로서, 노력해달라는 차원에서 받게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장영락 (ped19@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