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시진핑 "신냉전 배격..다자주의가 유일한 해답"

한상희 기자 입력 2021. 01. 25. 22:08

기사 도구 모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25일 세계경제포럼(WEF), 이른바 다보스포럼 연설 첫 주자로 나서 코로나19 사태 속 국제사회가 직면한 문제로 전 세계적인 경기침체, 국가간 격차 확대 등을 지목하고, 다자주의의 중요성을 재천명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개막한 '어젠다 주간'으로 명명된 다보스포럼 사전 화상회의 기조연설에서 "다자주의에 대한 지원이 현재 도전과제에서 벗어나는 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다보스 '어젠다 주간' 첫 기조연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 AFP=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25일 세계경제포럼(WEF), 이른바 다보스포럼 연설 첫 주자로 나서 코로나19 사태 속 국제사회가 직면한 문제로 전 세계적인 경기침체, 국가간 격차 확대 등을 지목하고, 다자주의의 중요성을 재천명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개막한 '어젠다 주간'으로 명명된 다보스포럼 사전 화상회의 기조연설에서 "다자주의에 대한 지원이 현재 도전과제에서 벗어나는 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시 주석은 "글로벌 경기 회복이 다소 불안정하며 전망은 불확실하다"면서 "전 세계가 거시 경제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시 주석은 미국을 의식한 듯 "작은 파벌을 만들거나 새로운 냉전을 시작하고, 다른 이들을 거부하고, 위협하는 건 세상을 분열로 몰아놓을 뿐"이라며 "대립은 막다른 골목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 세계가 무역 투자 및 기술 교류에 대한 장벽을 허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러 국가가 각자 명령을 내리는 대신 국제 공동체가 도달한 규칙과 합의에 따라 통제돼야 한다"고 제언했다.

시 주석은 또 "빈국과 부국 사이가 더욱 벌어질 위험이 있다"며 이를 해결하려면 "국제사회가 개발도상국에 필요한 지원을 제공하고, 그들의 정당한 이익을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또 "세계 경제 거버넌스를 위한 주요 플랫폼으로서 주요 20개국(G20) 위치를 공고히 할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 중국이 더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덧붙였다.

올해로 51회를 맞는 다보스포럼은 '신뢰 재건을 위한 중요한 해'를 주제로 29일까지 '어젠다 주간'을 화상으로 진행한다. 올해는 특히 조 바이든 시대의 첫 국제 행사라는 점에서 관심이 쏠린다.

포럼에는 시 주석 외에 문재인 대통령,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등 국가 원수 25명을 포함해 2000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angela0204@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