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YTN

정의당 김종철 대표, 성추행으로 직위해제

한연희 입력 2021. 01. 25. 22:1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15일 저녁 식사 자리 후 이동 중 사건 발생
장혜영, 고심 끝에 사건 알려..비공개 조사 진행
김종철 "사퇴"..정의당 "징계위 제소..직위 해제"

[앵커]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소속 국회의원인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해 직위해제 됐습니다.

김 대표는 변명의 여지가 없는 명백한 성추행 가해 행위를 저질렀다며 사과했고, 장 의원은 충격과 고통이 컸지만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연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사건이 발생한 건 지난 15일입니다.

면담 차원에서 진행된 저녁 자리가 끝난 뒤, 차량을 기다리던 도중 김종철 대표가 장혜영 의원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한 겁니다.

사흘 뒤, 장 의원이 당 젠더인권본부에 해당 사건을 알리면서 일주일 동안 자체 면담 조사가 진행됐습니다.

[배복주 /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 : 이 사건은 다툼의 여지가 없는 명백한 성추행 사건입니다. 가해자인 김종철 대표 또한 모든 사실을 인정하였습니다.]

김 대표는 스스로 사퇴 의사를 밝혔지만, 당에서는 징계 절차를 밟기로 했고, 징계 결정이 나오기 전까지 김 대표의 직위를 해제했습니다.

정의당은 누구보다 성 평등을 위해 목소리를 내 온 정당의 대표가 성추행 사건을 저질렀다며 눈물로 사과했습니다.

[배복주 /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 : 정의당을 아끼고 사랑해주시는 당원 여러분,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치명적인 상처가 생겼습니다. 진심으로 깊이 사과드립니다.]

김 대표 역시, 장 의원이 그동안 보여준 정치적 신뢰를 배반하고 배신으로 갚았고, 성폭력을 추방하겠다고 다짐한 정당의 대표로 용납할 수 없는 행위를 했다며 장 의원과 당원, 국민께 죄송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에 대한 엄중한 징계를 요청했습니다.

피해자인 장 의원은 정치적 동지이자, 신뢰했던 대표로부터 존엄을 훼손당한 충격과 고통이 컸다며, 이 문제로부터 진정으로 자유로워지고, 정치라는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자신이 겪은 고통을 이야기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장 의원은 김 대표에 대한 형사 고소 등 법적 절차는 밟지 않기로 했습니다.

정의당은 기존의 공동체 안에서 지금의 잘못을 치유하기 바란다는 것이 피해자의 뜻이라고 설명했습니다.

YTN 한연희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