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스포츠조선

영국 내 일식당, 욱일기 사용 물의 한국인 항의에도 '나몰라라'

이건 입력 2021. 01. 25. 22:19 수정 2021. 01. 25. 23:08

기사 도구 모음

영국 런던의 한 일본 식당이 '욱일기(전범기)' 사용으로 물의를 빚고 있다.

여기에 이를 지적하는 한국인들의 요구를 무시할 뿐만이 아니라 오히려 욱일기 사용을 옹호하고 있다.

24일 영국 내 한국인들 페이스북 커뮤니티에 게시글이 하나 올라왔다.

런던 내 일식집 한 곳이 브랜드 심벌로 욱일기를 사용하고 있다는 것.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런던(영국)=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영국 런던의 한 일본 식당이 '욱일기(전범기)' 사용으로 물의를 빚고 있다. 여기에 이를 지적하는 한국인들의 요구를 무시할 뿐만이 아니라 오히려 욱일기 사용을 옹호하고 있다.

24일 영국 내 한국인들 페이스북 커뮤니티에 게시글이 하나 올라왔다. 런던 내 일식집 한 곳이 브랜드 심벌로 욱일기를 사용하고 있다는 것. 이 식당은 욱일기 머리띠를 한 사람의 얼굴을 브랜드 심벌로 삼고 있었다.

이에 많은 영국내 한국인들이 항의 댓글을 달고 시정을 요구했다. 그러나 이 식당측은 댓글을 삭제하고, 댓글을 단 사람을 차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뿐만이 아니다.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욱일기에 대한 사실'이라며 '(일본)기업들이나 브랜드, 만화에서 사용하고 있다'며 정당화하고 있다.

이같은 행태에 많은 영국 내 한국인들이 분노하고 있다. 직접 전화로 항의한 사람들에게 '무슨 상관이냐'며 오히려 큰소리를 치고 있다고 한다.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