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정순균 강남구청장 "정의선 회장 면담 요청..GBC 원안추진 촉구"

함지현 입력 2021. 01. 25. 22:51

기사 도구 모음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정의선 현대자동차 회장과의 면담을 공식 요청했다고 25일 밝혔다.

삼성동에 들어설 글로벌비지니스센터(GBC) 설계변경과 관련, 105층 원안 추진을 촉구하기 위해서다.

그러면서 "언론보도에 현대차쪽에 확인해 보면 '설계변경 검토 사실은 맞지만 회장님에게 보고되거나 확정된 것은 없다'는 입장"이라며 "이제는 현대차측도 설계변경을 기정사실화 하고 나서고 있다"고 꼬집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GBC, 랜드마크 넘어 일자리 창출·경제효과 기대 프로젝트
"현대차, 설계변경 기정사실화..고도 언론플레이 의구심"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정순균 강남구청장이 정의선 현대자동차 회장과의 면담을 공식 요청했다고 25일 밝혔다. 삼성동에 들어설 글로벌비지니스센터(GBC) 설계변경과 관련, 105층 원안 추진을 촉구하기 위해서다.

글로벌비지니스센터(GBC) 조감도(사진=정순균 강남구청장 페이스북)
정 구청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삼성동 옛 한국전력 자리에 현대자동차측이 신축하기로 한 GBC 빌딩은 105층에 569m 높이로 우리나라 최고층 빌딩”이라며 “랜드마크 건물로써의 의미뿐 아니라 새로운 일자리 창출 125만개, 268조원의 경제효과가 기대돼 지역발전을 바라는 우리 강남구민들의 염원이 담긴 대형프로젝트”라고 강조했다.

그는 “서울시가 2019년 11월 건축허가를 내준데 이어 지난해 5월 착공신고필증까지 교부해주어 터파기 공사가 한창”이라며 “그런데 지난해 11월부터 갑자기 70층 2개동, 50층 3개동으로의 설계변경 소문이 나돌더니 올해들어 50층 3개동으로 정리돼가고 있다는 언론보도가 쏟아지고 있어 황당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언론보도에 현대차쪽에 확인해 보면 ‘설계변경 검토 사실은 맞지만 회장님에게 보고되거나 확정된 것은 없다’는 입장”이라며 “이제는 현대차측도 설계변경을 기정사실화 하고 나서고 있다”고 꼬집었다.

정 구청장은 “관할 강남구청장으로서 이번 논란과정을 지켜보며 한가지 유감스런 점은 현대차측이 고도의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지 않나하는 의구심”이라며 “설계변경을 위한 사전정지 작업을 하고 있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GBC 같은 초대형 프로젝트는 가급적이면 약속에 충실하게 원안대로 추진돼야 하고, 설사 변경이 필요하면 그 과정은 떳떳하고 투명하게 추진돼 한다”며 “관할 구청이 언론보도를 뒤따라 가며 진행상황을 확인하도록 하는 것은 정도가 아니라는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함지현 (hamz@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