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대만에 잘못된 메시지 보내지말라"..中, 바이든정부 직격

한상희 기자 입력 2021. 01. 25. 23:14

기사 도구 모음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중국에 대만에 대한 압력을 중단하라는 성명을 발표하자 중국이 강하게 반발했다.

일본 NHK방송·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23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중국은 대만에 대한 군사 외교 및 경제 압력을 중단하고, 민주적으로 선출된 대만 대표자와의 대화를 추진하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 AFP=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중국에 대만에 대한 압력을 중단하라는 성명을 발표하자 중국이 강하게 반발했다.

일본 NHK방송·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23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중국은 대만에 대한 군사 외교 및 경제 압력을 중단하고, 민주적으로 선출된 대만 대표자와의 대화를 추진하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이에 대해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5일 정례 브리핑에서 "대만은 중국의 나눌 수 없는 일부"라며 "대만 독립이나 외부 세력의 간섭에 단호히 반대하는 결의가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오 대변인은 이어 "미국은 대만에 관한 문제를 신중하고 적절하게 처리해 대만 독립세력에 잘못된 메시지를 보내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신임 행정부는 대통령 취임식에 대만 대표를 정식 초대한 데 이어 이번 성명 발표로,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진행해 온 대만과의 관계 강화 방침을 계속 유지하겠다는 자세를 나타냈다.

반면 중국은 미국 정권 교체를 계기로 관계 개선을 모색하기 위해 주권과 관련된 문제에서는 한 치도 물러서지 않겠다는 태도를 보이면서도, 바이든 정권의 태도를 신중하게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angela0204@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